• 유튜브
  • 검색

르노삼성, '준대형'시장 노린다..새 SM7 출시

  • 2014.09.02(화) 10:35

'New SM7 Nova' 출시..디자인 등 대폭 변경

르노삼성이 플래그십 모델인 SM7의 새 모델을 출시했다.

르노삼성은 신규 디자인과 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인 스마트 미러링 시스템을 갖춘 'New SM7 Nova'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New SM7 Nova'의 ‘Nova’는 '신성(新星)'이라는 의미의 라틴어로 ‘새롭게 떠오르는 유러피안 프리미엄 세단’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New SM7 Nova'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우수한 기술을 바탕으로 제작된 르노삼성의 플래그십 모델이다.
 
QM3부터 시작한 신규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적용된 'New SM7 Nova'는 듀얼 캐릭터 라인을 적용한 후드와 전면 범퍼 디자인, 라디에이터 그릴 등의 변경을 통해 높은 디자인 완성도를 갖췄다.

또 LED 주간 주행등을 장착했으며 ‘펄 그레이’ 신규 컬러를 적용했다. 아울러 정교한 디자인의 18인치 프레스티지 알로이 휠을 적용했다.

'New SM7 Nova'는 미국의 자동차 전문 조사기관인 워즈(Ward’s)가 14년 연속 세계 10대 엔진으로 선정한 닛산의VQ(V6)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국내 동급 모델중 6기통 엔진을 장착한 것은 'New SM7 Nova'가 유일하다.

 
VQ25 V6엔진은 최대출력이 190 마력으로 4400rpm에서 24.8kg.m 토크를 구현한다. ESM 등 에너지 최적 제어기술을 적용해 10.2㎞/ℓ 의 복합연비를 갖췄다.
VQ35 V6엔진은 최대출력 258 마력, 33.7 kg·m의 토크에 복합연비는 9.4㎞/ℓ다.
 
'New SM7 Nova'는 국내 완성차 업계에서 최초로 와이파이(Wi-Fi) 통신을 활용한 스마트 미러링 시스템을 장착했다. 스마트 미러링 시스템은 스마트폰과 차량의 모니터를 와이파이로 연결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 미러링 시스템은 전용앱을 사용해 고객의 스마트폰의 T-map 내비게이션을 통신사에 구분 없이 차량의 대형 화면에 그대로 구현이 가능하다. 


'New SM7 Nova'는 포스코와 공동개발한 마그네슘 판재 차체 부품을 뒷좌석 파워시트와 트렁크의 맞닿는 부분에 최초로 적용했다. 이번에 적용된 마그네슘 판재 부품은 3.6㎏이던 기존 철강 소재 부품을 1.4㎏으로 줄인 부품이다.

박동훈 르노삼성 영업본부장(부사장)은 “'New SM7 Nova'는 그동안의 부진을 털고 르노삼성의 플래그십 모델로서 그 역할을 충분히 해줄 것으로 믿는 최고의 제품”이라고 밝혔다.

'New SM7 Nova'의 가격은 VQ25는 3040만원 ~ 3490만원, VQ35는 3520만원~3870만원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