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화학 신학철 "배터리 경쟁력, 협력사에 달렸다"

  • 2019.11.15(금) 11:10

소재·부품·장비업체와 상생협력 강조
432억규모 펀드 조성 등 유·무형 지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세계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는 동시에 국가 경쟁력 강화에 일조하기 위해 협력사와 같이 성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15일 경남 함안과 대구 소재 배터리 분야 부품 및 장비 생산 국내 협력사 두 곳을 방문해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가운데)이 15일 경남 함안에 위치한 동신모텍을 방문해 전기차 배터리팩을 보호하는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LG화학 제공

이 자리에서 신 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라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재·부품·장비업체(소·부·장)와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LG화학은 기술협력을 바탕으로 협력사의 기술력과 생산성을 끌어올리는데 노력하고 있다. LG화학에 따르면 신 부회장이 이날 방문한 협력사 두 곳은 LG화학과 협업해 배터리 내부공간 활용도와 생산라인 효율성을 높였다.

LG화학은 이밖에 협력사에 유·무형의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회사는 올해 4월 소·부·장 협력사에 기술개발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는 432억원 규모 혁신성장펀드를 조성했다. 또 LG화학은 협력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진출 지역 및 행정 업무와 관련된 컨설팅 및 초기 정착자금도 제공 중이다.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만큼 소·부·장 협력사의 중요성이 더 커질 것으로 평가했다. LG화학에 따르면 회사 배터리 사업 매출은 5년 후 현재보다 3배 가량 증가해 약 3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배터리 사업 소·부·장 분야 구매 금액도 매년 4조원 가량 크게 늘어날 것으로 LG화학은 보고 있다.

신 부회장은 "소·부·장이 세계 최고 수준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