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의 꿈 '글로벌 톱5'

  • 2019.07.09(화) 14:31

현장경영서 채득 4대 경영과제 발표
배터리 매출 비중 5년 뒤 절반 육박

"리더가 사무실에 앉아 '고객이 중요하다, 고객과 시간을 많이 보내라'고 백 번 말한들 어떤 변화도 일어나지 않는다"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은 평소 '현장경영'을 강조한다. 현장에 가야 보이는 과제가 있고, 이를 알아야만 고객의 입장에서 정말로 필요한 혁신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그는 3M 본사 근무 때 미국 시장을 알기 위해 3개월 동안 미국 전역을 돌아다니 등 '현장 중심' 경영원칙을 쌓아왔다.

그가 올해 초 LG화학 수장자리에 오른후 반년 동안 국내외 사업장을 직접 찾아가는데 이동한 거리만 2만5000㎞로 지구 반 바퀴에 달하는 이유다.

신 부회장은 현장에서 찾은 답을 토대로 세계 10위 화학기업(지난해 매출 기준) LG화학을 더 강하게 만들 청사진을 내놨다. 그는 LG화학이 올해 사상 첫 매출 30조원대(지난해 28조2000억원)를 달성하고, 여세를 몰아 5년 내 세계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세계적 화학기업으로 우뚝 설 것이란 포부를 밝혔다.

◇ '강한 회사를 더 강하게'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이 9일 LG트윈타워에서 간담회를 진행 중이다./사진=LG화학 제공

신 부회장은 9일 LG트윈타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LG화학의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중점 추진할 4대 경영중점과제를 발표했다.

우선 모든 사업의 처리과정과 포트폴리오의 무게추를 기존의 제품과 기술과 같은 공급자 중심에서 철저히 '시장과 고객 중심'으로 옮긴다. 국내외 현장에서 고객의 입장에서 끊임없이 질문하고 해결책을 찾는 그의 35년 경영철학이 반영됐다.

그 일환으로 LG화학은 상품기획 및 마케팅 기능을 강화해 고객도 미쳐 깨닫지 못한 '필요'를 발굴해 회사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한 발 앞서 제공해 초기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신 부회장은 두번째 핵심과제로 '기술을 실제 사용화로 이끄는 연구개발 혁신'을 꼽았다. LG화학은 올해 연구개발 분야에 사상최대인 1조3000억원을 투자해 연말까지 이 분야 인원을 약 6200명(지난해말 5500명)으로 늘릴 방침이다.

여기에 더해 신 부회장은 연구개발 과제 초기 발굴단계부터 사업화에 이르는 전 과정에 현업 부서를 참여시켜 '유기적 연구개발 체계'를 강화한다. 기술이 실제 상용화로 이어지는 연결고리 강화 차원이다. 또한 외부 산업계, 학계 등과 연계해 미래 유망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도 지속 확대한다.

신 부회장은 여기에 '사업 운영 효율성 제고', '글로벌 기업의 격에 맞는 조직문화 구축'을 더해 회사의 혁신, 세계 기업화를 앞당긴다.

◇ 5년후 매출 60조원 육박

신 부회장은 4대 경영중점과제를 토대로 회사 3대 핵심축인 석유화학, 전지, 첨단소재 중심 '지속가능한 수익성 기반 성장'을 이끈다.

그는 LG화학이 이를 바탕으로 2024년에는 매출 59조원대에 진입하고, 영업이익률 두 자릿수를 돌파해 세계 5위 화학기업으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업 포트폴리오 측면에서도 사업본부별, 지역별 매출 비중 균형을 맞추며 사업 건전성을 더 높인다. 특히 LG화학은 현재 전체 매출의 약 60%를 차지하는 석유화학 사업 의존도를 2024년에는 30%대까지 낮춘다. 전지사업이 빈 자리를 메꿔 이 기간 전체의 50% 수준인 매출 31조원(지난해 6조5000억원)까지 발돋움한다.

신 부회장은 구체적으로 석유화학부문에서 현지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및 인수합병, 배터리부문에서 3세대 전기차 배터리(한 번 충전시 주행거리 500㎞ 이상) 기술우위 유지 등을 실행과제로 꼽았다.

지역별로도 매출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 시장 비중을 50%로 줄이고, 현재 20% 수준인 미국과 유럽지역 비중을 40% 이상까지 높일 계획이다.

신 부회장은 "그간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많은 부분 노력해왔지만, 앞으로는 LG화학만의 차별화되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순환 경제' 구축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특히 원료의 채취에서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매출과 이익 성장을 실현하는 '지속 가능한 혁신'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