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패션회사도 아닌데 디자이너만 800명 '어딜까'

  • 2022.06.10(금) 14:23

LG전자 경영진, 이탈리아 디자인박람회 출동
"디자인 중심, 제품서 고객 일상으로 이동"

이탈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2'. LG전자 주요 경영진이 이탈리아에 대거 등장했다. 조주완 사장을 비롯해 류재철 H&A(가전)사업본부장, 박형세 HE(TV)사업본부장, 이철배 디자인경영센터장 등이다. 가전 박람회가 아닌 디자인 박람회에 가전회사 임원이 총출동한 것은 그만큼 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서다.

/사진 = LG전자

LG전자의 디자인 관심도는 사내 디자이너 직원수에서도 엿볼 수 있다. LG전자에 따르면 약 800명의 디자이너가 근무하고 있다. 지난 3월 기준 LG전자 전체 직원(3만4987명)의 2.3%가량이 디자이너인 셈이다. 회사 관계자는 "개발자, 서비스, 본사 인력 등 다양한 직군이 있는데, 그중에 디자이너만 800명이 되는 것은 제조업치고 많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800여명의 디자이너가 소속된 조직은 디자인경영센터다. 디자인경영센터엔 LSR(Life Soft Research)연구소, UX(User Experience)연구소, H&A디자인연구소, HE디자인연구소 등이 있다. 

디자인경영센터는 모태인 금성사의 공업의장과(1960년)·디자인실(1970년)·디자인종합연구소(1983년) 등을 거쳐 LG전자의 디자인연구소(1995년)·디지털디자인연구소(2000년)·디자인경영센터(2002년)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디자인경영센터 내의 LSR연구소는 고객의 행동과 생활 속의 불편함 등을 연구하는 곳으로, 지난해 조직개편을 통해 '실'이 '연구소'로 격상됐다. 이 관계자는 "과거엔 제품을 먼저 생각하고 디자인했다면, 최근 트랜드는 고객의 불편에서 디자인이 시작된다"며 "디자인의 중심이 제품에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2011년 의류관리기라는 새로운 시장을 연 스타일러, 2017년 360도 회전하는 서큘레이터를 장착한 공기청정기 '퓨리케어 360' 등이 대표적인 예다. 최근엔 '또 다른 집'으로 불리는 자율주행차 내부 디자인, 가이드봇 등으로 시장을 넓히고 있는 로봇 등도 디자인 연구 대상이다.

최근 가전이 가구화되면서 디자인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소비자들이 가정의 전체 인테리어와 어울리는 디자인의 가전을 찾고 있다는 얘기다. 여기에 가전의 성능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기술력으로 승부를 보기는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LG전자 경영진들이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가구와 인테리어 등을 눈여겨보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구광모 LG 회장은 2020년 "디자인은 고객이 우리 제품에 대해 첫인상을 받고 사고 싶다는 가치를 느끼는 처음 순간"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실제로 디자인은 정체된 가전 시장에 새로운 돌파구가 됐다. 2018년 LG전자가 가구와 가전을 결합한 '오브제'를 선보인 뒤 2019년 삼성전자의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2020년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 등이 출시되며 시장이 커지고 있다. 여기에 LG전자는 최고급 빌트인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까지 운영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