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UAM에 한발 더 다가선 KT…전용 5G 항공망 구축

  • 2022.10.05(수) 18:30

3차원 커버리지 최적 설계 등 적용
끊김없는 통신망으로 안정성 확보

KT가 국내 통신사 최초로 도심항공교통(UAM) 전용 항공망을 구축했다. 일명 '에어택시'로 불리는 UAM은 전기를 동력으로 수직 이착륙할 수 있는 비행체다. UAM 운항 고도에서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는 만큼 상용화에 한발 더 다가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KT 관계자가 전남 고흥항공센터 일대에 구축한 UAM 전용 5G 항공망의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사진=KT

KT는 국내 통신사 중 처음으로 UAM 전용 5G 항공망 구축을 완료하고 성능 검증을 마쳤다고 5일 밝혔다. 전남 고흥항공센터 일대의 회랑과 버티포트에서 UAM 운항에 필요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UAM이 안전하게 운항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이동통신 서비스가 뒷받침돼야 한다. 이에 KT는 UAM 운항 고도인 300~600m에서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항공망에는 KT가 개발한 3차원 커버리지 최적 설계 기술과 네트워크 슬라이스 기술 등이 적용됐다.

3차원 커버리지 설계 기술은 5G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3차원으로 적용해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3차원의 UAM 운항 구간에 빔(전파) 패턴을 모델링해 최적화 설계를 진행했다. 이 기술로 UAM이 운항되는 모든 고도에서 커버리지 홀이나 간섭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스 기술은 특수·일반 목적의 트래픽을 각각 분리해 통신 서비스 품질을 보장하는 기술이다. UAM이 안정적으로 운항되기 위해서는 관제와 제어 데이터의 전송 신뢰성이 중요하다. KT가 구축한 항공망은 네트워크 부하가 심한 상황에서도 주요 트래픽에 대한 전송 품질을 보장한다.

KT는 내년부터 UAM 전용 항공망에 위성통신과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적용해 UAM 운항에 필수적인 통신 서비스의 보안성과 신뢰성을 높일 계획이다.

KT 인프라DX연구소장 이종식 상무는 "이번 항공망 구축은 미래 모빌리티로 주목받는 UAM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국내 UAM 사업 활성화를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