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PT 대회'가 뭐길래…대신증권 노사 격돌

  • 2019.07.25(목) 17:58

전국사무금융노조 '직장내 괴롭힘' 주장
"영업직원 상품소개 노하우 공유 차원"

대신증권이 영업 직원을 대상으로 상품 소개 노하우를 공유하는 사내 프레젠테이션(PT) 행사 탓에 구설에 오르고 있다.

회사가 저성과자를 망신주기 위한 행사를 공개적으로 개최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에 직면하고 있어서다. 이에 회사측은 직원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마련한 행사가 마침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과 맞물려 노조측의 공격을 받고 있는 것이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사진=이돈섭 기자

25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서울 중구 대신증권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신증권은 전략적 성과 체계를 도입한 후 수많은 노동자를 거리로 내몰았다"며 "오늘부로 금융업계 최초 직장인 괴롭힘을 유발했다는 불명예 타이틀도 달게 됐다"고 밝혔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조는 대신증권이 이날부터 개최하는 PT 대회를 문제 삼았다. 이번 PT 대회에 영업점 발령 6개월이 지나지 않은 직원과 저성과자를 포함시켜 사실상 징계성이라는 주장이다.

참석자 명단을 사내에 공개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참석 명단을 사전에 공개해 암묵적으로 참여를 강요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것이다.

오병화 대신증권지부장은 "이번 사태는 악질적인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며 "사측을 고용노동부에 고소하는 것은 물론이고 비정상 행위가 자행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신증권은 "영업 직원들의 상품 소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한 계획된 행사"라며 노조측 주장을 부인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날부터 네달간 총 4차례에 걸쳐 모든 영업점의 프라이빗뱅커(PB)가 참여하는 '고객 포트폴리오 제안 경진대회'를 서울 대림동에 위치한 연수원에서 개최한다. 참가자는 총 423명이다.

이번 대회는 PB들의 고객에 대한 상품제안 역량을 높이고 고객관리와 상품판매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회사측은 "PB들의 프리젠테이션 능력 향상은 물론, 동료 직원들의 노하우 공유를 통해 고객자산관리에 필요한 역량을 한 단계 키우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직장내 괴롭힘' 주장에 대해선 "이치에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고객의 자산을 관리하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제안하는 능력은 영업점 PB에게 핵심 역량이라는 주장이다.

일부 저성과자를 대상으로만 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선 "모든 영업점PB를 대상으로 진행하며 1차로 진행될 직원들은 저성과자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참가자 가운데 성과가 좋은 직원이 다수 포함되어 있으며 영업점으로 직군이 바뀐 직원 등 본부별, 직급별, 영업기간별 비중을 감안해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대신증권측은 "이번 대회는 본질적으로 고객들의 자산을 관리하고 키우는데 어떻게 하면 더 도움이 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마련했다"라며 "본질을 외면하고 단지 본인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 업무라고 배척하는 것은 고객자산을 관리하는 직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와 사측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공방은 장기전으로 비화할 전망이다. 사무금융노조는 다음 주 중 고용노동부에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사무금융노조 관계자는 "검토 결과가 언제 나올지 분명하지는 않지만 양측 모두 소송전까지 감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