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조국 딸 논란'으로 번진 과기정통부 장관 청문회

  • 2019.09.02(월) 14:48

자유한국당 의원들, R&D 수장으로서 의견 요구
최기영 후부자 "해당사안 잘 모른다" 즉답 피해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사진 = 백유진 기자]

2일 국회서 열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을 문제 삼았다. 이와 함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논란을 언급하면서 이에 대한 후보자의 의견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은 "사회참여 활동을 보면 편향된 진영 논리를 갖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런 사람이 장관이 되면 과기정통부 정책도 이념적으로 편향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역시 최 후보자의 배우자인 백은옥 한양대 교수의 시민단체 지원에 대해 꼬집었다. 그는 "민언련 등 정치 편향적 단체를 후원하고 여러 정치 시국 선언 참여하는 등 우려스러운 행보를 벌였다"며 "종편을 적으로 삼는 단체를 지지하고 진보 단체를 지원하는 후보가 공정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장관이 될 수 있는지 의문이다"고 짚었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시국선언의 경우 정치적 성향에서 한 일이 아니었고 당시의 우려되는 상황을 보고 사회 참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렇게 비춰졌다면 죄송하고 과기정통부 장관이 중립을 지켜야한다는 점은 잘 알고 있다"며 "정치적 편향성 없이 중립적으로 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특히 이날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로 비춰질 정도로, 조 후보자의 딸 논문 저자 등재가 화두가 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 자녀의 논문 저자 등재를 두고 질의를 쏟아냈다.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은 "조국 후보자 딸이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됐다는 것이 사회적으로 뜨거운 문제인데, 국가 R&D(연구개발)를 책임지는 수장으로서 소감을 말해달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도 같은 사례를 들며 "여러가지 연구 비리 중 논문 저자 비리 등재는 가장 악질적"이라며 "이는 근절돼야 한다"며 최 후보자에 동의를 구했다.

이에 최 후보자는 "해당 사안에 대해 자세하게 살펴볼 기회가 없었다" 또는 "그 부분을 파악할 시간이 없었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나 관련된 질문이 계속 이어지자 최 후보자는 "연구윤리는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중요한 문제"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논문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자세한 내용은 살펴봐야 한다"고 여지를 뒀다.

또 "규정이 있는데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면 문제가 될 수 있을 듯 하다"면서도 "다른 후보자에 대한 것을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