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네이버·카카오 "실검 기능 폐지여부 검토하겠다"

  • 2019.10.02(수) 16:58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 답변
선관위 등 논의해 사회적합의 나오면 개선책 마련

네이버와 카카오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를 조작한 적 없다고 부인하면서, 아예 실검 서비스의 존폐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은 포털 실검에 조직적인 조작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구글과 바이두, 야후 등 3개의 검색 사이트중 중국 포털인 바이두만 실검 정보를 제공한다"면서 "문제가 되고있는 조국 힘내세요, 나경원 자녀 의혹, 검찰 자유한국당 내통 등 이런 실검들이 1위로 올라간 것이 실검 조작이 맞냐"고 질의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사진=국회의사중계시스템]

이에 대해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여론 조작 여부에 대해서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사업자가 판단하기는 굉장히 어려운 부분"이라면서 "시스템 상에서는 기계적 개입에 대한 비정상적인 이용 패턴이 확인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도 "우리도 같은 상황"이라며 "구글도 한국에서만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하지 않다"며 "야후 재팬이나 미국도 실검 서비스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도 양사는 실검의 본래 목적에 맞지 않게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만큼 이에 대한 개선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겠다는 데 입장을 같이 했다.

한성숙 대표는 "오는 25일 KISO(키소,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에서 실검 관련 공청회가 마련돼 있다"며 "공개적인 논의를 통해 개선 방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카카오는 선거 기간만이라도 실검을 폐지하자는 윤상직 의원의 의견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 유관 단체와 협의를 거쳐 사회적 합의가 만들어지면 검토를 해보겠다"고 언급했다. 또 "전문가들에 실검 알고리즘을 공개해 검증하는 등의 조치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국회의사중계시스템]

이에 반해 여당 의원들은 포털의 실검 조작이 사실이 아닌 상황에서 이에 대한 논의를 하는 것이 의미가 있냐고 반박했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론 조작과 실검 조작이 관계가 없다는 것을 확인한 상태에서 정치인들과 논의를 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압박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여민수 대표는 "실검이 만들어진 본래 목적이 태풍이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위험을 인지하는 공익적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그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인터넷 정책 자율기구에서 논의를 진행시키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포털의 실검 조작이 사실이 아닌만큼 증인 채택 자체가 부당하다는 입장도 보였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온라인 기업 환경이 극심하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경영에 집중하기도 바쁜 상황에 주관적 의혹 제기만으로 국정감사에서 증인 채택한 것은 매우 부당하다"고 짚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