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댓글·실검 논란에 '칼 빼든 카카오'…네이버는 신중

  • 2019.10.25(금) 15:07

연예 섹션 댓글·샾 '실시간 이슈' 폐지
폐지가 근본해결 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와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왼쪽)와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카카오가 포털사이트 '다음'의 연예 섹션 댓글과 카카오톡 '샾(#)' 탭에 있는 '실시간 이슈'를 폐지한다. 이와 함께 뉴스 서비스를 포함한 전체 콘텐츠 서비스에 대한 개편을 내년 상반기 진행할 예정이다.

25일 카카오는 경기도 판교에서 열린 설명회 자리에서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방향을 밝혔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다음' 연예 섹션의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인물 키워드에 대한 관련 검색어도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다음의 연예 섹션의 뉴스 댓글은 이달 내로, 다음의 인물 키워드 관련 검색어는 연내 사라지게 되며 카카오톡 내 '샾' 탭에 있는 실시간 이슈는 이날 오후 1시부터 폐지된다.

이어 여 대표는 "뉴스 서비스 역시 근본적인 개편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랜 논의를 거쳐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만들자는 방향을 잡았고 이에 맞춰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라며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거나 기사를 생산하는 미디어에게 자율 결정권을 주는 방안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해결되지 않은 논란 댓글과 실시간 검색어

악플이나 실시간 검색어(실검) 조작 논란은 과거에도 수차례 논의됐다. 과거 2006년에도 악플 방지를 위해 당시 포털사이트였던 엠파스는 댓글을 달면 자신의 블로그에 자동으로 댓글이 등록되는 '트랙백 기능'을 도입하고 네이버나 다음, 야후 코리아도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했다.

또 악플 해결책으로 '인터넷 실명제'가 법제화됐으나 근본적인 해결은 보지 못하고 위헌 판결을 받고 사라졌다.

실시간 검색어 알고리즘을 악용한 '어뷰징' 등으로 특정 광고 키워드나 연예인 이름이 검색어 순위 상위에 오르는 문제는 지속 제기됐다. '돈만 내면 실검 1위를 만들어주겠다'는 마케팅 대행업체들도 있었다. 네이버와 다음은 수차례 알고리즘을 변경하고 공개하지 않는 등의 대응을 했지만 여전히 소용이 없었고 정치권에서는 조작 의혹과 함께 실검 서비스를 폐지하라는 압력도 있었다.

댓글·실검 폐지가 답일까

해결되지 않는 문제에 카카오는 '폐지'라는 칼을 뽑았다. 과거 논란이 되풀되는 것을 경험했듯이 법적 규제가 있더라도, 플랫폼업체가 고도의 기술을 적용하거나 다양한 정책을 개선해도 효과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카카오의 '폐지'가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 카카오 내에서의 악플은 벗어날 수는 있겠지만, 최근의 악플은 포털 뉴스보다 연예인 인스타그램에 직접 달리는 추세다. 카카오는 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지만 근본적인 인터넷 문화는 바뀌지 않는 셈이다.

악플이나 실검 논란 등은 포털 플랫폼 자체의 문제보다는 사회 및 정치적 이슈가 복합적으로 얽혀있고 악플의 경우 연예인을 대하는 근본적인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지 않으면 해결되지 않는 문제다.

윤성옥 경기대 미디어영상학과 교수는 "악플 등 기존 문제가 해결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새로운 미디어와 새로운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논란이 반복되는 것"이라며 "악플의 경우 연예인을 보는 인식 문제와 인터넷의 익명성이 합쳐지면서 더 모욕적이고 더 무책임하게 바뀌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에서 개최한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순위 올리기,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에서 이상우 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는 "이용자들은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의 부정적인 측면 긍정적인 측면을 모두 인지하고 있고 똑똑하다"면서 "인터넷 이용자 조사 결과 대다수 이용자는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폐지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의견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최근의 논란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실검 폐지나 댓글 등의 문제는 다양한 부문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이용자 인식 및 조사 결과가 토론회에서 나온 후 검토할 부분이 있으면 검토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