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네이버밴드 비디오콜, 개학후 3주간 31만명 사용

  • 2021.03.24(수) 15:04

학급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활용

네이버 밴드의 실시간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기능 '비디오콜'이 교육 현장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네이버는 총 31만명이 개학후 셋째주까지 비디오콜 기능을 사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원격수업이 이뤄지고 있는 학교에서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비디오콜은 학급 조회나 종례, 토론 수업 등 학급 구성원 간 쌍방향 소통이 필요한 상황에서 편리한 화상 커뮤니케이션 도구가 되어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네이버 밴드는 '그룹형 SNS'라는 특징을 이용해 선생님과 학생, 학부모의 원활하고 안전한 커뮤니케이션을 돕고 있다. 비대면 학급 관리 툴로도 활용되고 있다. 출석체크나 라이브 등 학급 관리와 수업 운영에 특화된 기능들은 교육 현장에 편의를 더했다.

현직 교사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올해 새학기부터 본격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능들을 추가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만 13세 미만 어린이 사용자를 위해 불특정 공개 밴드나 콘텐츠에 노출되지 않게 했다.

12월에는 쪽지시험부터 과제 제출 및 평가까지 가능한 퀴즈 기능을, 올해 초에는 학생들의 코로나19 문진표를 더 쉽게 관리할 수 있게 돕는 설문 기능 지원을 시작했다.

지난해 신학기 밴드 개설 수 누적 7만8000개, 가입자 수 135만명을 기록했다. 밴드는 올해에도 많은 학교에서 온라인 학급 툴로 이용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신학기 밴드 개설 수는 3.3배, 신학기 밴드 가입자 수는 5.4배 증가했다.

특히 네이버 밴드는 쌍방향 수업 지원이 필요하다는 현직 교사들의 피드백을 받아 지난해 6월 비디오콜 기능을 출시한 이후 개선을 지속해왔다. 비디오콜 지원 기기를 기존 모바일에서 PC로 확대하고, 참여 가능 인원 수를 30명에서 50명으로 늘려 새학기 원격 수업에 원활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밴드를 이끌고 있는 네이버 그룹앤(Group&) CIC 김정미 책임리더는 "교육 현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밴드의 비디오콜 기능을 개선해 쌍방향 원격 수업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며 "수업과 평가, 과제 제출, 학생 건강 체크 등 학급 관리 전반이 더욱 편리하게 밴드 안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