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홍남기 "고용개선 의미있는 변화…재정정책 효과"

  • 2019.09.11(수) 10:49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고용지표(8월) 개선에 대해 "재정의 마중물 역할과 정책효과에서 상당부분 기인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8월 취업자수 증가가 45만2000명으로 29개월만 최고 증가폭을 기록하고 15~64세 기준 고용률은 67.0%로 역대 최고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실업률은 3.0%로 1999년 이후 8월 기준 최저수준 기록하는 등 3대 고용지표가 모두 크게 개선됐다"며 "눈에 띄는 변화는 올해 10만명대에 가까운 하락세를 보이던 제조업 취업자의 감소폭이 2만명대까지 크게 완화된 점"이라고 꼽았다.

홍 부총리는 이번 고용지표 개선이 정부의 정책효과에서 비롯됐다고 자평했다. 그는 "정부는 적극적으로 재정을 운용하고 이를 토대로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전방위적 정책을 지속 추진해 왔다"고 말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인사나누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