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2호선 일부 구간서 진짜 5G 와이파이 터진다

  • 2021.06.28(월) 20:01

과기부 장관, 통신 3사 CEO 첫 간담회
28㎓ 활성화 주문, 시범 서비스로 화답

내달 지하철 2호선 신설동~성수역 구간에서 28기가헤르츠(㎓) 대역 5G(5세대) 통신 서비스가 시범적으로 선보인다. 정부와 통신 3사는 지하철 일부 구간을 비롯해 서울 코엑스와 잠실 야구장 등에 28㎓ 5G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28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통신 3사 CEO와 간담회를 갖고 28㎓ 5G 실증사업 계획을 구체화했다. 이번 간담회는 임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통신 3사 대표들과 만난 자리다. 

임혜숙 과기부 장관(왼쪽 앞)이 통신 3사 CEO인 KT 구현모(오른쪽 앞), SK텔레콤 박정호, LG유플러스 황현식 대표와 만나 5G 사업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사진=과기부 제공

이날 임 장관은 통신 3사 대표에게 △28㎓ 대역 5G 활성화 △3.5㎓ 대역 5G 품질 개선 △ICT(정보통신기술) 인재 양성 협력 △디지털 뉴딜 사업 추가 발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산 노력 등을 당부했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 다뤄진 28㎓의 5G 실증 사업과 관련해 임 장관은 "미국과 일본에서 28㎓ 대역 5G 기술 상용화가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국내도 정부와 민간 차원의 협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28㎓ 대역의 5G 통신은 4세대 LTE(롱텀에볼루션) 보다 이론상 속도가 20배 빨라 '진짜 5G'라 불린다. 통신사들은 3년 전 주파수 경매에서 3.5㎓와 28㎓ 두개의 대역을 확보해 놨으나 28㎓은 '기술적 미완성'이라는 판단에 여태껏 관련 기지국 설치에 미적거리고 있다.

28㎓ 대역은 초고속·초대용량 데이터 전송에 적합하나 회절성이 약해 도시처럼 수많은 사람이 돌아다니고 빌딩숲이나 아파트 단지로 이뤄진 공간에선 심각한 속도 저하 문제가 발생한다. 통신사들이 28㎓ 대역 상용화에 대해 '안한다'가 아닌 '어쩔수 없이 못한다'는 입장을 내비치는 것은 이러한 이유에서다.

이번 간담회에선 '계륵'으로 전락한 28㎓ 대역을 소생시키기 위한 활성화 방안이 논의됐다. 통신사들은 일반 이용자들이 28㎓ 5G를 체감할 수 있도록 지하철이나 스포츠 경기장, 전시관 등에서 시범 서비스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통신 3사와 삼성전자는 내달 28일까지 지하철 2호선 신설동부터 성수역 구간, 전체 5개 열차에 28㎓ 5G 백홀 및 광케이블을 설치하는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원래 LTE가 깔려있는 지하철에서 28㎓ 5G 와이파이를 사용하게 되면 체감 속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28㎓ 대역 5G의 데이터 전송 속도는 최대 20Gbps로 3.5㎓(최대 4Gbps) 대비 다섯 배 빠르다.

통신 3사는 지하철 외에도 전국 10개 장소에서 28㎓ 5G 망을 시범 운영한다. SK텔레콤은 서울 코엑스와 잠실 야구장, 제주 월드컵경기장에, KT는 서울 목동 체임버홀과 수원 위즈파크·칠보체육관에, LG유플러스는 부산 벡스코와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등에 28㎓ 5G망을 시범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임 장관은 통신 3사에 메타버스 외에도 데이터센터에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과기부를 주축으로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댐 구축 등 디지털 뉴딜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만큼 통신업계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임혜숙 장관은 "28㎓를 비롯한 밀리미터파 기술은 6G 등 통신 기술이 진화될수록 중요성과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이번 28㎓ 시범 프로젝트와 지하철 와이파이 실증사업을 계기로 기술개발과 활용 경험을 축적하여 28㎓ 5G를 활성화시키고 더 나아가 6G 이후도 우리가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