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엔솔 상장]114조 몰린 청약 광풍…'균등배정 0주 현실화'

  • 2022.01.19(수) 17:45

440만명 청약 나서…평균 경쟁률 69.34대 1
미래에셋 청약자 10명중 7명은 '0주'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국내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신기록을 썼다. 개인 투자자 대상 공모청약 증거금만 114조원이 몰렸고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도 440만명에 이르렀다. 다만 경쟁률이 세지면서 투자자 1명당 균등배정 물량은 1주 안팎에 그칠 전망이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엔솔의 공모청약 마감결과 KB증권 등 국내 증권사 7곳에 몰린 증거금은 114조1066억원에 달했다. 청약 첫날인 전일 32조원에 이어 이날 약 82조원이 추가로 유입된 것이다. 지난해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약 81조원) 기록을 30조원가량 넘어서며 새기록을 썼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가장 많은 물량을 보유한 KB증권에는 50조8073억원이 몰렸다. 이어 △대신증권(24조6456억원) △신한금융투자(24조3548억원) △미래에셋증권(7조2415억원) △하나금융투자(2조5272억원) △신영증권(2조2654억원) △하이투자증권(2조2648억원) 순이었다.

청약 참여 건수도 442만4470건으로,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 기존 최다 기록이던 카카오뱅크(약 186만건)의 2배를 훌쩍 넘겼다. 특히 중복 청약자를 포함해 가장 건수가 많았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약 474만건)와 견주어도 뒤지지 않는 수준이다.

이들 증권사 7곳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69.34대 1로 집계됐다. LG엔솔이 이날 임직원 대상 우리사주 청약에 배정됐던 850만주 가운데 실권 35만주 전량을 개인투자자 배정물량에 추가했지만 균등 방식으로 투자자 1명에게 돌아가는 공모주 몫은 1주 안팎에 그칠 전망이다.

1명당 균등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대신증권으로 1.75주다. 이어 하이투자증권(1.68주), 신영증권(1.58주), 신한금융투자(1.38주), KB증권(1.18주), 하나금융투자(1.12주), 미래에셋증권(0.27주) 순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청약 건수가 각 균등배정 물량을 넘어서 투자자 10명중 7명은 1주도 받지 못하게 됐다. 이 증권사에서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균등배정 물량이 1주 또는 0주가 된다. 이외 증권사 투자자들은 균등배정 물량이 1명당 1주 혹은 2주다.

LG엔솔은 오는 27일 코스피 시장에 입성한다. 공모가는 30만원이다. 시초가는 상장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전 9시까지 개장 전 공모가의 90~200% 범위에서 호가를 접수해 매도호가와 매수호가가 합치하는 가격으로 정해진다.

이후 시초가를 기준으로 가격제한폭(장중 상하 30%)이 적용되는데,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인 60만원으로 결정되고 상한가로 가는 '따상'에 성공하면 상장일 주가는 최고 78만원까지 갈 수 있다. 이 경우 공모주 투자자는 상장 첫날 1주당 48만원의 차익을 얻게 된다.

LG엔솔의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70조2000억원이다. 따상에 성공하면 시총은 182조5000억원으로 불어난다. 공모가 그대로 상장하더라도 삼성전자(455조5000억원)·SK하이닉스(92조5000억원)에 이은 코스피 시총 3위다. 공모가 기준으로 32%만 오르면 SK하이닉스를 제치고 시총 2위가 된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