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세계 최초' K-열차제어시스템…전라선에 사용 개시

  • 2022.04.18(월) 11:00

철도 전용 무선통신망 기반…"해외 진출 발판"
"안전성 6배 향상…열차 수송력 1.2배 이상 증가"

외국 기술에 의존하던 철도 신호 기술이 국산화한다. 세계 최초로 철도 전용 무선통신망을 적용한 시스템이다. 오는 19일부터 전라선에 도입한 뒤 향후 해외 진출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열차제어시스템에 세계 최초로 철도 전용 무선통신망을 적용한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이하 KTCS-2)'을 19일부터 전라선(익산~여수EXPO역)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열차제어시스템이란 철도에서 열차의 위치를 확인하고 열차 간격을 확보해 안전한 열차 운행과 제어 기능을 담당하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KTCS-2(Korean Train Control System Level-2)는 열차 위치 확인을 위한 궤도 회로 등 일부 지상 장치와 무선 통신망을 활용하는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이다. 국토부가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국가 연구·개발(R&D) 과제로 개발한 기술이다. 전라선을 시범 노선으로 선정해 올해 4월까지 검증 절차를 완료했다.

KTCS-2에는 해외 신호 체계와 호환이 가능하도록 유럽 표준 규격을 적용했다. 기존 외산 신호시스템에 비해 안전성은 약 6배 향상됐고, 선행 열차와의 운행 간격은 최대 23% 이상 감소한다.

이를 통해 현재보다 열차 수송력이 1.2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또 외산 신호 시스템에 비해 개량 비용은 절반가량 절감되고, 연간 유지보수 비용도 최대 50억 이상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KTCS-2 시범사업 구간(전라선 익산~여수EXPO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 관계자는 "KTCS-2가 조기에 상용화되면 열차 제어를 위해 선로 주변에 설치하는 신호기 등 지상 장치는 최소화되고, 실시간으로 운행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안전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열차를 운행할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향후에는 지상 장치 없이 무선통신만으로 정보를 주고 받는 차세대 신호체계(KTCS-3)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철도 신호시스템 분야의 기술적 자립을 완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임종일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이 영업 노선에서 사용되면서 국내 철도 기술의 경쟁력은 한 단계 도약할 것"이라며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의 성능 검증 연구도 조기에 완료해 해외 신호 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