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포토]'유커 발길 끊어지나' 유통업계 초긴장

  • 2017.03.03(금) 14:58

▲ 중국 정부가 한국에 대한 본격적인 보복조치를 취하면서 중국인 관광객 매출이 많은 유통업계에 적신호가 켜졌다. 3일 오전 서울 명동에서 붉은 코트를 입은 중국인 관광객이 거리를 지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중국 정부가 한국에 대한 본격적은 보복조치를 취하면서 면세점 업계에 적신호가 켜졌다.

3일 면세점업계에 따르면 중국 북경 여유국에 이어 상하이와 장쑤(江蘇)성, 산둥(山東)성, 산시(陝西)성의 여유국이 주요 여행사 관계자들을 소집해 이달 15일부터 한국관광 상품 중단할 것을 지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국 관광상품 금지 조치가 베이징을 시작으로 중국 전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민간 교류 분야에서 비공식 제재로는 최고 수위로 한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가 극에 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명동거리의 상인들은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명동 상점들은 내국인 매출보다 중국인을 비롯한 일본인 관광객 매출이 더 높은 곳들이 대부분이다.엔저현상으로 일본인 관광객은 급감했고 사드 문제마저 심화되면서 중국인 관광객들도 감소해 울상을 짓고 있다.

 

중국 당국의 이런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 또한 대책 마련에 돌입한 상태다. 한국 정부는 중국 공관과 업계들을 대상으로 이번 중국 국가여유국의 한국 관광상품 판매 중지에 대한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문제는 지난해 사드 배치 발표 후 한류 연예인의 중국 방송 출연 금지 및 한국 드라마 방영 금지 조치처럼 중국 정부의 공식 문건이 아닌 구두 메시지로 이뤄졌다는 점이다. 공식 문건이 없으므로 중국 측에서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할 경우 한국 정부가 이를 입증하기 어렵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금한령부터 중국 내 모든 사드 관련 보복이 문건은 없는 구두 메시지로만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는 심증은 있지만 그렇다고 딱히 대응하기 어렵게 만드는 요인으로 한국 정부 또한 고민스럽게 만드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 '중국인 관광객 사라질판'


▲ 한국관광상품 판매금지시킨 중국정부


▲ 나부끼는 오성홍기


▲ 중국관광객들, 한국에서 추억남기기


▲ 중국인 의존도 높은 명동상가


▲ 한미 사드배치로 뿔난 중국


▲ 여행업계도 긴장


▲  중국인 관광객 덕에 성업중인 명동 '발등에 불'



▲ 한국쇼핑 나선 중국인 관광객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