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동서식품 "봉사활동으로 '소비자 사랑' 나눠요"

  • 2019.04.12(금) 11:03

취약계층 지원부터 문화재 보호까지 다양하게 진행

대한민국 대표 커피전문기업 동서식품이 매년 꾸준한 봉사활동으로 소비자들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고 있다.

동서식품 임직원들은 취약계층 지원과 지역환경 개선, 문화재 보호 등 다양한 분야에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 차원에서도 클래식과 문학 등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서고 있다.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봉사활동

동서식품은 우선 소외된 이웃돕기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최근에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동방사회복지회 서대문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동서식품과 함께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동서식품 임직원 30여 명은 추운 겨울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보리차와 김, 햄 및 각종 밑반찬 등으로 구성된 식료품 세트 200여 개를 직접 포장해 지역 내 저소득 가정에 전달했다.

아울러 노원구 저소득 가정을 찾아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연탄을 배달하고, 난방텐트를 설치하기도 했다.

아동·청소년들을 위한 특별한 나눔활동

동서식품은 지역 내 영유아 보호시설, 맹아원 등에도 정기적으로 방문해 물품 지원은 물론 함께 놀고 대화하면서 아이들이 '행복한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작년엔 서울 서대문구 구세군서울후생원을 방문해 유아동들과 근처 공원을 산책하고, 저녁 식사를 만들어 먹는 등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외출이 어려운 아이들과는 신체·정서적 발달을 돕는 다양한 놀이를 함께하며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기원했다.

또 서울 강북구 수유 1동에 있는 한빛맹아원을 방문해 시각장애인 아동들이 깨끗하고 안락한 공간에서 놀 수 있도록 놀이방 공간을 새롭게 단장해줬다. 특히 아이들이 더 넓은 세계를 경험하고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실내 벽면에 점자가 새겨진 세계지도도 부착했다.

크리스마스와 새해를 앞둔 시기엔 서울시 서대문구 서대문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저소득 가정 어린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동서식품 임직원들은 아이들과 함께 크리스마스트리와 카드를 만들며 새해 소원을 빌고, 간식으로 케이크와 쿠키 등을 만들며 훈훈한 시간을 가졌다.

특히 몇몇 직원들은 산타클로스 복장을 입고 나타나 손수 고르고 포장한 선물을 아이들에게 전달하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환경개선 활동

동서식품 서울사무소가 있는 서울시 마포구청과 함께 매년 지역 환경개선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는 마포구 도화동 마포초등학교를 방문해 안전하고 깨끗한 거리 조성을 위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동서식품 임직원들은 벽화 전문 화가와 함께 마포초등학교 앞 약 80m 길이의 회색빛 콘크리트 담벼락에 밝은 색상의 아기자기한 그림을 그려 낡은 담벼락을 화사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최근 다른 식물의 성장을 방해하는 생태계 교란 식물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자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샛강생태공원을 찾아 돼지풀과 가시박 등 생태계 교란 식물을 제거하는 활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문화유산 알리는 문화재 지킴이 활동

전사 차원에서 전개하는 대형 캠페인의 메시지를 더 널리 퍼뜨릴 수 있도록 해당 캠페인과 궤를 같이 하는 봉사활동도 기획해 진행한 바 있다.

동서식품은 2015년 문화재청과 '문화재 지킴이' 업무협약을 맺고, 소비자들이 삶 속에서 자연스럽게 우리 문화재를 접할 수 있도록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대규격 전 제품 패키지에 백제금동대항로를 인쇄하는 '맥심 헤리티지 캠페인'을 진행했다.

임직원들은 회사 캠페인에 뜻을 함께하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창덕궁을 찾아 규장각 주변 고건물의 창틀과 바닥 먼지를 닦아내고, 덕혜옹주가 살았던 수강재 앞마당의 잡초를 제거하는 등 궁궐 내 주변 환경 정리 활동도 펼쳤다.

이규진 동서식품 CSR 담당자는 "동서식품은 자발적인 직원들의 참여로 이뤄지는 봉사활동을 월 1회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면서 "올해도 소외된 이웃, 관심과 온기가 필요한 곳을 찾아 따뜻함을 나누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