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레고켐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도입

  • 2020.06.09(화) 10:13

한국화학연구원 CEVI 융합연구단 공동개발
'렘데시비르' 대비 수십배 강한 약효 확인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9일 한국화학연구원 CEVI(Convergence for Emerging Virus Infection) 융합연구단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해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가 운영하는 한국화학연구원CEVI 융합연구단은 한국화학연구원,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한의학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 등 정부출연 8개 연구기관이 참여해 신종 바이러스를 공동 연구개발하고 있다.

이번에 기술도입하는 물질은 CEVI-319와 CEVI-500 등을 포함한 연구단의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일체를 포함한다. 이는 코로나19 펜데믹 발생 이전부터 CEVI융합연구단에서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하던 물질들이다.

레고켐바이오는 치료제 부문 참여기업으로서 그동안 함께 연구를 진행해 왔다. 해당 물질은 코로나19를 유발하는 '사스 코로나바이러스-2'를 비롯해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 '사스 코로나바이러스' 등에 대해 적용 가능한 범용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미 동물시험을 통해 우수한 약효 및 독성데이터가 확보돼 있는 상태이다.

회사에 따르면 대상 화합물들은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허가된 '렘데시비르' 대비 약효가 수십 배에 이르며 다양한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어 향후 추가적인 변이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렘데시비르'는 지난 3일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국내 특례수입이 결정된 바 있다.

레고켐바이오는 기술도입을 완료함에 따라 추가 비임상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레고켐바이오 김용주 대표이사는 "2009년 발생한 신종플루(H1N1)가 그랬듯이 코로나19는 세계적으로 계절마다 혹은 계절과는 무관하게 토착화하는 전염병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며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도입한 후보물질은 동물실험 결과로 판단했을 때 변이가 발생한 다양한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치료제로 개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