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외환보유액, 금융위기 후 최대 감소

  • 2020.04.03(금) 10:21

3월말 4002억불…한달새 90억불↓
환율급등 따른 외환시장 개입 영향

외환당국이 환율 급변동을 막기 위해 시장 개입에 나서면서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4002억1000만달러로 한달 전에 견줘 89억6000만달러 줄었다. 이 같은 감소폭은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1월 117억5000만달러 이후 가장 큰 것이다.

한은은 "외환당국의 시장안정화 조치와 미 달러화 강세에 따라 다른 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금융시장 불안감이 커지면서 지난달 원/달러 환율은 1296원까지 치솟았다. 하루 변동폭이 50원 가까이 됐다. 이 같은 환율 변동을 줄이려고 외환당국이 달러를 풀면서 외환보유액이 줄었다.

외환보유액 구성을 보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가증권이 3576억달러로 한달 전에 비해 136억2000만달러 줄었다. 예치금은 317억2000만달러로 46억2000만달러 늘었고 금은 47억9000만달러로 변함이 없었다.

2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를 기록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