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년사]허창수 GS 회장 "진화의 DNA를 심자"

  • 2017.01.02(월) 09:35

수익기반 다변화·적극적 사업 실행력 주문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2017년에는 진화의 DNA를 조직문화로 정착해 '사업 다변화 및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주문했다.

 

허창수 회장은 2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2017년 GS 신년모임’에서 임직원들에게 “GS가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출해 사회에 희망을 전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GS 계열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했다.

 

허 회장은 올해 화두로 ▲진화의 DNA 조직문화 정착 ▲수익기반 다변화 및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 ▲실행력이 최고의 경쟁력임을 강조했다.

 

허창수 회장은 “지난해는 글로벌 저성장세가 장기간 지속되는 가운데 브렉시트와 미국 대선, 이탈리아 국민투표 등 정치적 포퓰리즘이 여러 국가에서 성행하고 보호무역주의 경향이 강화돼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산업 구조조정과 수출 및 소비 둔화, 정치·사회적 불안요인이 더해져 올해 경영환경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우선 허 회장은 새로운 조직문화로 진화의 DNA를 정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창수 회장은 “당면한 난관을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하려면 지나온 길을 되돌아보는 ‘성찰’이 필요하며 과거 놓쳤던 부분 등을 찾아 반복되는 실수는 고치고 더 나은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런 노력이 쌓여야 우리만의 노하우로 내재화 돼 실력과 역량으로 자리 잡을 수 있고, 성찰의 과정과 결과물을 서로 공유해 발전시켜 나가는 ‘진화의 DNA’가 GS 조직문화로 뿌리내리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선 수익기반 다변화와 시장개척 등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주문했다. 허창수 회장은 “경영환경이 불확실할수록 과감한 투자로 수익기반을 다변화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고객과 시장 변화를 읽어낼 수 있어야 하고,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과 시장개척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장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잘하고 있는 분야는 꾸준히 성과를 내고 남이 넘볼 수 없는 수준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는 노력을 소홀히 해선 안 된다”며 “시대를 읽는 통찰력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충하고 고도화하면, 경영환경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지속 성장하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허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전략을 적극적으로 실행에 옮겨 줄 것을 당부했다. 훌륭한 전략이 있어도 강력한 실행력이 없다면 성공할 수 없는 까닭에 어려움 속에서도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끈기와 집념이 실행력의 핵심이라는 게 허 회장의 생각이다.

 

허창수 회장은 “최선을 다한 실패를 격려하고 도전을 장려하는 유연한 조직문화를 구축한다면 실행력은 배가 될 것”이라며 “실행력이 곧 최고의 경쟁력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되새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허 회장은 “국내외로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는 등 변화의 속도가 빠르고 정치·사회·경제적으로 다양한 이슈가 제기되고 있어 복잡하고 어수선한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마음을 다잡고 각자 역할과 기본에 충실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