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박삼구 "경영일선 퇴진"..아시아나, 산업은행에 SOS

  • 2019.03.28(목) 14:09

회장직과 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 이사직 사임
산은 이동걸 만나 "아시아나 신용회복 협조" 요청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전격 퇴진한다. 아시아나항공 사태의 책임을 진다는 차원이다.

아시아나는 재정건전성이 악화된 상황에서 작년 감사보고서에 대해 한때 '한정' 의견을 받으면서 금융시장 신뢰가 급추락한 상황이다. 박 회장은 퇴진과 동시에 산업은행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의 신용회복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박삼구 금호아시나아그룹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회장이 그룹 회장직과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등 2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직 및 등기이사직에서 사임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회장은 이에 앞서 27일 저녁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금융시장 조기 신뢰회복을 지원해달라는 요지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 면담은 박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2018년 감사보고서와 관련해 금융시장에 혼란을 초래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박 회장이 직접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마련됐다는 설명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 경영위원회 체제를 운영해 그룹의 경영공백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이어 가까운 시일 내에 명망있는 외부 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한다는 계획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대주주로서 평소의 지론과 같이 그동안 야기됐던 혼란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차원에서 내린 결심으로 안다"며 "그룹도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