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화학, '중국 1위' 지리차 손 잡았다

  • 2019.06.13(목) 10:29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총 2000억원 출자…순수 전기차 16만대 물량 

LG화학이 중국 로컬 1위 지리 자동차와 손잡고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 중국을 공략한다.

LG화학은 12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에 위치한 지리 자동차 연구원에서 펑칭펑 지리 자동차 부총재,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은 LG화학과 지리 자동차가 50대 50 지분으로 각각 1034억원을 출자한다. 공장은 부지가 정해지는 대로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21년 말 완공될 계획이다.

지리 자동차 펑칭펑 부총재(가운데 왼쪽)와 LG화학 김종현 사장(가운데 오른쪽)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LG화학 제공

공장은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이 10기가와트시(GWh)에 이를 전망이다. 순수 전기차 16만대(주행거리 320㎞ 기준)에 탑재할 수 있는 물량이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2022년부터 지리 자동차와 자회사의 중국 출시 전기차에 공급된다.

양사 이해관계가 일치해 합작법인 설립에 이르렀다. 지리 자동차는 중국 로컬 브랜드 기준 현지 자동차 판매량 1위(2018년 150만대) 업체다. 2020년부터는 판매량의 90%를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그만큼 안정적 배터리 수급처가 필요했다.

LG화학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세계 전기차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 공략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2021년 이후 전기차 보조금 정책이 종료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구조를 확보했다.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글로벌 생산 체계/사진=LG화학 제공

공장이 완공되는 시점에 LG화학의 중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은 난징 1, 2공장을 포함해 총 3곳이 된다.

LG화학 관계자는 "양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된 것은 중국시장 공략이 필요한 LG화학과 높은 품질의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것이 필요한 지리 자동차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앞으로도 독자 기술력 유지가 가능한 수준에서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고, 투자 안정성도 높일 수 있는 전세계 유수의 완성차 업체들과 합작법인 설립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김종현 사장은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고,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전기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2020년 150만대에서 2023년 350만대, 2025년 580만대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