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화학, 中 난징 배터리 2공장 첫삽 떴다

  • 2018.10.23(화) 12:00

축구장 24배 크기…5년간 2.1조 단계적 투자
전기차 배터리 50만대 생산 능력 확보 계획

LG화학이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글로벌 생산능력 확대에 나섰다.


LG화학은 23일 중국 난징 빈장(滨江) 경제개발구에서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난징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은 축구장 24배 크기인 6만평 부지에 지상 3층으로 건설된다. LG화학은 2023년까지 2조1000억원을 단계적으로 투입해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주행거리 320㎞ 기준) 50만대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1단계 양산시점은 내년 말로 잡고 있다.

현재 LG화학은 중국 난징에 배터리 제1공장을 비롯해 소형 배터리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제2공장 건설로 난징은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핵심기지 역할을 담당한다.

공장이 완공되면 LG화학은 한국, 중국, 유럽, 미국 내 총 다섯 곳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게 된다. LG화학은 각 공장을 대륙별 공급 거점으로 활용해 2020년까지 고성능 전기차 150만대 이상의 생산 규모를 확보할 계획이다.

▲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글로벌 생산 체계. /사진=LG화학 제공

국내 오창 공장은 핵심 생산기술의 허브기지로 한국 수주 물량에 대응하고 전체 전기차 배터리 물량 조절 기능을 담당한다. 중국의 2개 공장은 아시아 지역 수출 기지 역할을 수행하며 미국 및 유럽 공장은 현지에서 수주한 물량을 공급하게 된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난징 제2공장에 최신 기술과 설비를 투자하여, 빠르게 성장 중인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수요를 대응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공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기차 시장은 이듬해 610만대에서 오는 2025년 2200만대 규모로 성장해 전체 판매 차량의 21%를 차지할 전망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