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박정원 두산 회장 "미래 선점 기회 잡아야"

  • 2023.01.01(일) 15:25

단단해진 재무구조 등 바탕으로 자신감 강조
제품력·기술력에 자신감…미래 산업 집중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올해는 철저한 사전 준비를 통해 자신감을 갖고 미래를 선점할 기회를 잡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금융시장 불안, 강대국 간 패권 경쟁, 원자재 공급망 혼란 등 계속해서 예상되는 경영환경 상 불안요인을 신중하게 살피면서 변화에 즉시 대응하는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업무 일선에선 더 적극적이고 도전적인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가 움츠러드는 시기가 준비된 자에게는 기회”라면서 “우리는 잘 준비되어 있다는 사실에 자신감을 갖자”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단단해진 재무체력 △기회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에서의 사업경험과 기술력 우위 △미래 성장동력 사업의 앞선 기술과 제품력 △혁신을 통한 성장의 경험 등에 대한 자신감을 꼽았다.

박 회장은 “지난 몇 년 간 내실을 다진 결과, 기회를 포착하면 먼저 치고 나갈 수 있는 재무적 여건을 상대적으로 잘 갖추고 있다”며 “비즈니스 모델 발굴, 새로운 시장 진출 등에서 적극 기회를 모색하는 한편 재무체력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재무구조 강화에 계속해서 힘을 기울여 나가자”고 말했다.

또 원자력, 수소 등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는 점에 대해 “기회 확대가 뚜렷하게 예상되는 분야에서 누구보다 앞서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사업 경험과 기술력 우위를 잘 유지하고 발전시켜 나가자”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우리가 일찌감치 뛰어든 소형원전(SMR)에 대한 전망이 밝고 수소 분야에서 생산-유통-활용 전반에 이르는 밸류 체인을 우리만큼 모두 갖춘 곳은 찾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협동로봇, 수소드론, 3D 프린팅 등 신사업 분야는 세계적 경쟁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세계 일류 후공정 기업을 지향하는 반도체 사업과, 전체 제품 라인업에 대한 기술을 다지고 있는 가스터빈‧수소터빈 분야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 회장은 “미래 성장동력이 될 기술과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그룹의 미래를 책임진다는 의지로 제품과 기술을 다져 나가자”면서 “혁신과 성장을 통해 최고의 자리를 계속 지켜 나가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