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MWC 2015]LG유플, 최적 주파수 찾는 기술 공개

  • 2015.03.01(일) 11:03

주파수 간섭 제어 ‘다운링크 콤프’ 시연
이상철 부회장 '제2도약 원년' 공격행보

LG유플러스가 'MWC 2015'에서 최적의 주파수 품질을 찾아내는 기술 등을 선보인다. 올해를 '제2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LG유플러스는 이번 행사에서 '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및 5세대(5G) 신기술에 대한 밑그림을 공개할 예정이며, 이상철 부회장은 세계 ICT 기업의 주요 경영진과 잇따라 만나 사업협력을 긴밀히 논의한다.

 

1일 LG유플러는 MWC 전시기간 동안 노키아와 함께 주파수 간섭을 제어할 수 있는 ‘다운링크 콤프 DPS'와 다운로드 속도를 높여주는 ‘다운링크 256쾀'을 세계 최초로 시연한다고 밝혔다.

 

DPS는 스마트폰 접속이 적은 주변 기지국 신호를 잡아내는 ‘다운링크 콤프 CS(coordinated Scheduling)’와 비슷하나 최적의 주파수 품질을 보내는 기지국을 선택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는 기술이다.

이번에 선보일 다운링크 콤프는 기지국 간 전파간섭을 최소화해 기지국 경계지역의 다운로드 속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LTE-A 핵심기술이다. 스마트폰이 최대 3개의 주변 기지국의 주파수 품질을 비교, 품질이 가장 높은 기지국을 선택하여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원리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고객이 이동하며 스마트폰을 이용하더라도 항상 최상의 품질을 보장하는 기지국에 접속할 수 있어 데이터는 물론 VoLTE 등 고객이 체감하는 통화 품질을 한 차원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30GHz~300GHZ의 고주파인 밀리미터 웨이브(mmWave) 대역을 활용한 5G 기술도 선보인다. 이 기술은 고주파 대역에서 1GHz의 넓은 주파수폭을 활용해 최대 50Gbps의 다운로드 속도 제공이 가능하다. 하나의 장비에 주파수 송수신 안테나를 16개까지 연결할 수 있어 데이터 트래픽 수용량을 대폭 증대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간 전파 간섭 억제와 고품질의 주파수 송수신을 할 수 있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홈IoT 시대가 도래하면 통신 네트워크에 연결된 20억개의 디바이스가 1,000억개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급증하는 데이터 트래픽을 처리할 수 있도록 현재보다 수십배 빠른 네트워크 전송속도와 디바이스간 간섭제어가 가능한 다양한 5G 기술을 적극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부장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CES'와 MWC 등 양대 전시회를 국내 이동통신 3사 CEO 가운데 유일하게 찾는 CEO가 된다. 이 부회장은 LG전자와 삼성전자 등 국내 업체를 비롯해 시스코, 화웨이, 에릭슨, 노키아, AT&T, IBM,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등 글로벌 기업의 주요 경영자 등과도 잇따라 만나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한 사업협력을 논의한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