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텔레콤, 가속기 달아 누구 응답속도 높인다

  • 2018.06.21(목) 14:40

자체 개발 AXI로 속도·용랑 개선
매년 새 버전 내놓고 조직 강화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서비스 처리 속도를 높이는 가속기를 개발해 자체 AI 플랫폼인 누구(NUGU)에 적용한다. 2020년까지 매년 새로운 버전의 가속기를 내놓고 관련 조직을 강화해 누구가 음성 명령에 빠르게 반응하고 원활하게 서비스 되도록 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21일 오전 서울 중구 삼화빌딩에서 '뉴(New) ICT 포럼'을 열고 AI 가속기인 AIX(AI Inference Accelerator) 개발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소개한 AIX는 딥러닝 전용 프로세서 칩인 NPU(Neural Processing Unit)를 탑재한 하드웨어와 누구 알고리즘 등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가속장치다. SK텔레콤은 AIX를 누구의 음성 인식 데이터를 수집, 관리하는 데이터센터 내 AI 서버에 적용해 처리 속도를 높인다.

 

AIX를 도입하면 딥러닝 연산 속도는 기존보다 20배 빨라지고 AI 서비스 용량은 5배 늘어난다. 이에 따라 스피커 등 누구 탑재기기가 음성 명령에 빠르게 반응하고 한층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CCTV 등 보안 영역도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다 많은 영상을 빠르게 처리하면서 위험 발생 시 곧바로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이 AIX 개발에 나선 건 AI 서비스 확산에 따라 처리해야 할 데이터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누구의 월 실 사용자 수가 작년 8월 11만명에서 올해 1분기 300만명으로 증가하면서 데이터 처리 부담이 커진 것.

 

SK텔레콤은 ICT기술원 산하 머신러닝(ML) 인프라 랩을 통해 AI 서비스 처리 속도를 높이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면서 AIX를 개발했다. 올해 AIX 1.0, 내년에 2.0, 2020년 3.0 버전을 차례로 선보이면서 성능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정무경 ML 인프라 랩 팀장은 "AI 가속기를 비롯한 세계 AI 칩셋 시장은 오는 2025년 660억달러(73조원) 규모에 달할 것"이라며 "엔비디아,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도 관련 개발에 적극 나서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ML 인프라 랩은 AI 가속기 관련 조직에만 수백 명이 있는 글로벌 기업보다는 인력 수가 적지만 기술력은 높다"며 "SK텔레콤 자체 AI 플랫폼, 서비스에 최적화된 가속기를 개발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SK텔레콤은 추후 ML 인프라 랩 인력을 늘리고 외부업체 인수합병과 투자 등을 통해 AIX 관련 조직을 강화할 예정이다.

 

정 팀장은 "인력 목표를 내부적으로 갖고 있다"면서 "SK텔레콤이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회사도 다방면으로 조사하며 인수합병과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