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우정사업본부 노사 '합의점 없는 게임'…사상 첫 파업 우려

  • 2019.06.13(목) 16:19

노조, 급여인상·집배원 증원·주5일제 '요구'
우본, 국회 정한 정부예산만 써야 '수용불가'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우정사업본부와 노조가 평행선을 달리는 노사 게임을 시작했다. 최악의 경우 총파업에 따른 국민불편이 예상된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지난 11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함으로써 집배원 인력증원 및 완전한 주5일제 쟁취를 위한 총파업 투쟁 수순에 돌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우정노조는 "우정사업본부와 지난 4월12일부터 6월10일까지 총 7차례 실무교섭 및 본교섭을 진행했다"면서 "우정사업본부는 불성실한 교섭태도로 정당한 요구를 묵살하고 오히려 경영위기를 볼모삼아 책임 전가하는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우정노조는 우정사업본부와 2018년 5월2일 긴급노사협의회를 통해 '집배원 토요배달 폐지'에 합의한 바 있고, 2017년 8월25일 노·사·정이 참여하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을 발족해 집배원 2000명 증원이 필요하다고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노사합의 사항이 지켜지지 않았고, 우정사업본부가 시간 끌기 하는 동안 최근 30대 청년 집배원이 과로로 인해 돌연사 했다는 주장이다. 올해만도 벌써 8명의 집배원이 숨졌다는 것.

이에 따라 우정노조는 쟁의조정 신청을 시작으로 ▲전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 ▲투쟁리본·조끼 패용 후 근무 ▲전 조합원 정시 출퇴근 ▲집배원 토요근무 거부 등 투쟁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우정노조는 최악의 경우 총파업까지 고려중이다.

만약 노조가 파업에 들어갈 경우 우정사업 사상 첫 파업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우정사업본부 측은 예산권이 한정된 만큼 내년도 예산편성 시 최대한 노조주장을 반영토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업 공무원의 경우 공무원 보수 규정 및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편성된 예산 범위 내에서 급여와 각종 수당을 지급하고 있으며, 비공무원의 경우 근로기준법 및 최저임금법을 고려해 편성된 예산으로 급여와 각종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우정사업본부 예산은 정부 예산에 포함돼 국회 통과 시 최종 확정되는 만큼, 올해 편성된 예산 범위 내에서 지급하고 있는 각종 수당을 인상하거나 관계법령 개정이 필요한 사항을 우본 자체적으로 수용하기 힘들다는 얘기다.

또 주5일제 근무와 관련, 토요배달은 최근 라이프스타일 고려시 보편화된 택배서비스로 서비스 중단시 서민생활 불편이 초래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