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5G 상용화 1년]⑤안정화 시점 2023년 이라는데

  • 2020.04.08(수) 10:43

LTE 대비 20배 빠른 속도 체감하려면 28GHz 구축해야
통신사 "올 상반기 중 인구기준 커버리지 80% 달성"

KT, 5G 구축현장. [사진=KT]

2019년 4월 3일 5G 시대가 열렸다. 5G는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성이 특징이다. 기존 4G LTE 보다 최대 20배 빠른 전송 속도로 완전히 새로운 모바일 경험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 최초 5G 시대를 연지 1년이 된 지금, 빠른 도입 덕분에 해외에서 성공 사례로 꼽히는 반면 아직 5G 연결이 원활하지 않고 킬러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비즈니스워치는 5G 상용화 1년을 맞이해 그 의미와 일반 사용자 및 다른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짚어본다. [편집자]

"갤럭시S10 5G에서 5G 요금제 쓰다가 LTE로 갈아탈 수 있나요?"

스마트폰 커뮤니티에는 5G 요금제에서 LTE 요금제로 변경 가능한지 묻는 질문이 여전히 올라오고 있다. 스마트폰을 저렴하게 구입하기 위한 목적이거나 LTE보다 빠른 5G 속도에 대한 기대감으로 5G 요금제에 가입했던 사람들이다. 하지만 이 중 비싼 5G 요금제와 불안정한 5G 네트워크 때문에 다시 LTE 요금제로 바꾸려는 수요도 꾸준하다.

5G가 상용화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아직 한계점은 남아있다. 5G 요금제 가입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기대보다 빠르지 않은 속도와 끊기는 현상이다. 기지국수는 지난해 3월 3만5000국에서 올해 2월 기준 10만9000국으로 약 3배 늘어나고 수도권과 주요 광역시 중심으로 5G 커버리지가 구축됐지만 여전히 비어있는 곳은 많다. 지하철과 빌딩 등 실내에서는 5G가 끊기고 LTE로 자동 전환되는 경우도 있다.

5G는 LTE에 비해 속도는 빠르지만 LTE보다 전파 도달 가능 범위가 짧아 기지국이 LTE에 비해 더 많이 필요하다. 지난해 통신3사가 경쟁적으로 기지국 구축에 힘을 썼지만 LTE에 비해서는 아직은 부족한 상황이다. LTE 기지국수가 87만국인 것에 비해 5G 기지국수는 여전히 부족하다. 5G가 끊기는 현상을 겪는 이유다.

또 5G 주파수는 고주파 대역으로 전파 손실과 투과 손실이 크다. 때문에 실외 기지국의 5G 전파를 받아 실내나 지하철에서 원활한 5G를 사용하기는 어렵다. 통신3사는 사람이 많이 몰리는 주요 빌딩, 역사, 대형소핑몰 등 실내에 5G 장비를 설치하는 인빌딩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전국을 커버하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다.

통신3사는 인빌딩 5G 네트워크 개선을 위해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5G RF중계기'를 통해 실외 기지국의 5G 전파를 실내에서도 증폭 확산해 5G 커버리지를 넓히는 핵심 장비를 구축하고 KT는 인빌딩 솔루션인 '5G 스몰셀 솔루션' 상용화했다. LG유플러스는 5G 인빌딩 장비를 개발하고 5G 인빌딩 전문 설계 툴을 활용한다. 또 통신3사는 지하철 노선과 역사를 나눠 5G 기반 시설을 공동 구축하고 있다. 서울 및 수도권에는 지하철 2, 3, 6, 8호선과 경의중앙선 등 일부 구간에서 5G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LTE 때는 우리나라가 상용화 첫 국가가 아니었으며 LTE는 3G와 호환이 가능하고 LTE 주파수도 저대역으로 장애물 투과가 가능해 비교적 빠르게 안정화가 가능했다"면서 "현재 정부에서는 5G 안정화 시기를 2023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 LTE에 비해 20배 빠르진 않아

이론상 5G가 LTE에 비해 20배 빠른 속도가 가능하지만 현재 5G 속도는 이에 미치지 못한다. 5G의 진정한 속도를 체감하기 위해서는 28기가헤르츠(GHz)와 5G 단독모드(SA)를 활용해야 한다.

현재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5G는 28GHz보다 대역폭이 작은 3.5GHz 주파수를 활용하고 있으며 LTE와 장비를 공유하는 5G NSA(비단독모드)로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 5G SA 통신은 LTE 망과 연동이 필요없기 때문에 5G NSA 대비 통신 접속 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다.

통신3사는 올해 5G SA 상용화를 목표하고 있어 내년이 돼야 5G의 빠른 속도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8GHz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장민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통신사는 올해 상반기까지 인구 기준 커버리지 80%를 목표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28GHz 초고주파 SA 방식의 5G 인프라 구축은 빠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시리즈 끝]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