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2배 빠른 '5G 단독모드' 올 상반기 가능할까

  • 2020.05.06(수) 17:01

통신3사, 5G 단독모드(SA) 테스트 완료
기술은 완료됐지만 코로나 탓 장비지연

통신 업계가 기존 '5G NSA'(Non-Standalone·비단독 모드)보다 통신 접속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다는 '5G SA'(단독 모드)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실제 일정은 당초 계획보다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최근 5G SA 테스트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5G NSA는 4G LTE 망 일부를 5G와 함께 사용하도록 설계됐다. 그런데 5G 단독 모드라 할 수 있는 SA가 상용화되면 통신 접속 속도와 데이터 처리 효율이 개선돼 서비스별 최적의 품질을 제공하고 통신 지연 시간도 최소화하며, 단말기 전력 소모도 줄일 수 있다.

이와 관련 LG유플러스의 경우 최근에 서울 지역 5G 상용망의 기지국 장비와 신호패킷 처리 코어장비의 연동을 진행했다. 국내 중소기업인 아리아텍·텔코웨어와 함께 개발한 5G 가입자 정보 관리 장비 및 네트워크슬라이싱 관련 장비까지 연동했다.

LG유플러스 측은 "5G SA 표준 기반의 가입자 인증, 데이터 송수신, 기지국 장비 지역 간 이동 등 5G SA 상용을 위한 필수 검증 항목에 대해 상용망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KT도 최근 5G SA 상용망 시험을 완료하고 SA 단말기 출시에 맞춰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품질 안정화에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SA 기반 음성 서비스 시험을 포함해, 단말-기지국-코어 장비 연동 시험을 통해 품질 안정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KT 관계자는 "모든 단말기, 기지국, 코어 장비 제조사간 연동을 완료하고 상용망 시험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올해 초 SK텔레콤도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SK텔레콤은 부산 지역 5G 상용망에서 삼성, 에릭슨 등의 5G 장비를 이용해 5G SA 통신을 구현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실제 운용 중인 5G 기지국 기반의 5G SA 통신에 성공하면서 별도 기지국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5G SA 통신으로 진화할 수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SK텔레콤이 올 상반기 내 세계 최초로 5G SA 상용화에 나서겠다고 당차게 밝힌 일정은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협력이 제한되면서 통신사, 단말기 제조사, 통신장비업체 등 관련 업계의 준비 과정들이 전반적으로 지연되고 있다는 것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통신사 단독으로 진행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올해 상반기 상용화는 좀 더 지켜봐야한다"며 "기술적 준비는 완료됐지만 소프트웨어와 코어 장비 업그레이드, 장비 관련 발주와 심사 등 관련 일정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적 스마트폰 제조사 삼성전자 역시 '갤럭시 S20' 시리즈에 대한 SA 적용에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지난 3월 삼성전자는 갤럭시S20을 전세계 시장에 본격 출시할 때 '갤럭시 S20 울트라', '갤럭시 20플러스(+)', '갤럭시 S20' 등 3종의 스마트폰에 SA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통신 서비스가 준비되면 SA 모드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G 스마트폰 시장도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한 상황에서 새로운 마케팅 포인트가 될 SA 모드 상용화도 지연되는데 따른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 가능하다.

그러나 5G SA 상용화가 다소 지연될 뿐 5G 자체는 이미 상용화된 상태이므로 부정적 판단을 내놓기보다는 앞으로 전개될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 변화에 더욱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점점 더 빨라지는 통신환경 구축을 통해 나타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과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5G 기반 차세대 서비스 확산에 주목해야 한다는 얘기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4G LTE 상용화 당시에도 3G와 큰 차이가 없다가 서비스가 점점 업그레이드되면서 새로운 생태계가 열렸다"며 "5G SA 상용화 역시 당장의 큰 변화보다는 고용량 콘텐츠 관련 접속이 더욱 빨라지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높아지는 등 새로운 환경 구축에 따른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