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CES 2021]"자율주행차, 美도 규제 없이 달리고 싶다"

  • 2021.01.14(목) 20:38

美·英 정부 당국자들 자율주행차 '기대감'
글로벌 기업들 "규제부터 좀 정리합시다"

13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2021'에서 자율주행차 주제의 컨퍼런스가 열리고 있다. [자료=CES]

우리 정부가 자율주행차 관련 사업에 1조원 규모의 지원을 한다는 계획이 발표된 날, 지구 반대편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통신(IT) 전시회 'CES2021'에 참석한 미국과 영국 고위 관료들이 자국의 자율주행차 관련 정책 입장을 소개해 관심을 모은다. 대표적 미래 산업으로 꼽히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각국 정부의 '장밋빛' 관심이 같은날 집중된 셈인데, 정작 기업들은 규제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 영국 정부 "자율주행차, 경제 살린다"…2025년 상용화 전망

레이첼 맥클린(Rachel Maclean) 영국 교통부 차관은 CES가 13일(현지시간) 개최한 자율주행차 주제 컨퍼런스에서 "영국은 자율주행차가 시장이 경제적 이익뿐만 아니라 환경적, 사회적 혜택까지 제공할 것으로 본다"며 "영국의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는 오는 2035년 420억파운드(약 63조원)에 달해 전세계 시장(6500억파운드, 약 976조원)의 6%를 점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에 따르면 해당 시점에 영국에서 팔리는 신차의 40%는 자율주행 기능을 갖출 것으로 예상되며, 새로운 일자리도 3만8000개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영국 정부는 2015년부터 자국을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차시장 중 하나로 조성하기 위해 관련 스타트업의 연구개발(R&D) 지원에 2억파운드(약 3000억원)를 투자했다고 한다.

이런 덕분에 '파이브', '옥스보티카' 같은 곳은 수천만달러 규모의 외부 투자도 받았다. 옥스보티카의 경우 지난해 영국 옥스퍼드에서 런던, 버밍엄까지 자율주행을 시범 주행하기도 했다.

맥클린 차관은 컨퍼런스 사회를 맡은 마이클 페트리콘(Michael Petricone)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 수석 부회장이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점을 묻자 "영국에선 오는 2025년에는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시와 시골, 복잡한 길 등 다양한 환경에서 테스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규제와 관련해선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에 도움이 되면서 사회에도 이익을 주는 방향이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산업 발전의 키를 정부가 쥐겠다는 의도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미국 정부의 입장은 바이든 당선인으로 정권이 이양되는 시기인 까닭에 구체적인 미래 계획을 공개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으나, 트럼프 정부 때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패널로 참석한 핀치 풀튼(Finch Fulton) 미 교통부 정책 부문 부국장은 "자율주행차 부문은 초당적 사안"이라며 "다음 정부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근 사임을 발표한 일레인 차오 교통부 장관이 지난해 열린 CES 2020 때 발표한 정책 'AV(자율주행차) 4.0'이 바이든 정부 때도 유지될 것이란 얘기다.

그는 "자율주행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UN 유럽경제위원회(ECE)를 비롯, 세계 곳곳과 이와 관련한 논의를 해야 할 것등이 쌓여 있다"며 "다음 정부가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도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가 올해부터 2027년까지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에 1조974억원 규모를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공교롭게도 같은날 자율주행차와 같은 차세대 모빌리티 산업에 각 정부의 관심이 쏠리는 장면이 연출됐다.

◇ 구글 웨이모·일본 토요타 "정책 좀 어떻게…"

장밋빛 전망을 주로 강조한 정부 쪽 인사들과 달리 글로벌 사업자들은 세계 최대 자율주행차 시장을 관리하며 세계 트렌드를 주도하는 미국 정부의 규제에 대해 볼멘소리를 내기도 했다.

제이미 분(Jamie Boone) 일본 토요타 기술혁신 부문 디렉터는 "혁신적인 새로운 기술은 안전 기준에 맞추려면 시간이 걸린다"며 "자율주행의 안정성을 가장 잘 테스트할 수 있는 방법은 진짜 도로에서 달리는 것"이라며 전향적 변화를 촉구했다. 50개가 넘는 주마다 다른 법에 맞춰서 생산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개발기업 웨이모의 데이비드 퀴날티(David Quinalty) 정책 담당 헤드는 '규제가 방해를 한다"는 말까지 하면서도 "자율주행 관련 법이 너무 많은데, 이를 하나로 묶는 법이 없다"며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추구하는 법안은 미국의 경쟁력을 보여주는 하나의 큰 신호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들의 온라인 회담을 주재한 마이클 페트리콘 CTA 수석 부회장은 이와 관련 "자율주행 기술은 전세계의 도시를 디자인하는 방식과 생활 공간 등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는 혁명적인 기술"이라며 "하지만 이것을 현실화하려면 정부와 민간 부문의 조정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자율주행차는 오작동과 같은 두려움도 있어 안전 문제에 민감한 대목도 있으나 정부와 기업, 사회 모두를 큰 변화에 직면하게 할 전망이다. 정부는 교통과 환경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바꿔야 하는 과제를 받고, 기업은 새로운 거대 시장에 뛰어들 기회가 눈앞에 있다. 사회는 적어도 운전으로부터 자유를 얻게 된다.

운전대를 잡지 않고 운전하는 날은 그리 멀리 있지 않다.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오는 2030년 전세계 자동차 가운데 12%가 레벨4, 5의 자율주행차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레벨 4는 대부분 자율주행 모드로 주행하나, 운전자의 개입이나 모니터링이 필요한 단계이고, 레벨5부터 모든 환경에서 사람의 개입이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차다.

현재 대부분 글로벌 완성차들이 레벨 1~3 단계의 기능을 탑재한 차량을 시장에 내놓고 있으며, 테슬라와 웨이모, GM, 현대·기아차, 아우디 등이 레벨4 이상의 환경을 테스트하고 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