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고개 숙인 KT, 보상액 발표

  • 2021.11.01(월) 15:59

[포토]"장애시간 10배 요금 감면…전담센터 운영"

서창석 KT 네트워크 혁신 TF장과 임원진들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사옥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장애 관련 ‘재발방지대책 및 보상안’ 발표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효일 고객경험혁신본부 상무, 박현진 전무, 서 TF장, 권혜진 네트워크전략 담당 상무./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KT가 고개를 숙였다. 재발방지대책과 함께 지난 25일 전국에 걸쳐 발생한 유·무선 통신장애 사고에 대한 보상액을 발표했다.

개인 이용자의 경우엔 5만원 요금 기준 1000원 가량, 소상공인은 500MB 회선 이용 기준 약 9000원~1만원 가량 요금을 깎아준다.

박현진 KT 네트워크혁신 TF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사옥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장애 관련 ‘재발방지대책 및 보상안’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KT는 먹통 사태로 서비스가 안됐던 시간에 대한 사용 요금의 10배를 다음달 이용 요금분에서 일괄 감면하기로 했다.

KT는 1일 서울 광화문사옥에서 설명회를 열고 무선·인터넷·IP형전화·기업상품에 대해 이 같이 보상하겠다고 발표했다. 무선 서비스에는 태블릿PC·스마트워치 등 추가 단말 서비스도 보상 대상에 포함된다. KT망을 이용하는 알뜰폰과 재판매 인터넷 고객도 해당된다. 

보상안 발표중인 KT임원진/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소상공인은 가입 서비스 요금의 10일치를 보상해주기로 했다.

500MB 회선 요금을 3년 약정으로 이용할 경우 소상공인이 내는 요금은 약 월 3만원, 이를 기준으로 추산하면 약 9000원~1만원을 피해보상액으로 받게 된다. 인터넷과 전화 등을 각각 가입한 경우엔 각 회선에 따라 보상 금액이 더해진다. 

서창석 KT 네트워크 혁신 TF장과 임원진들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사옥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장애 관련 ‘재발방지대책 및 보상안’ 발표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효일 고객경험혁신본부 상무, 박현진 전무, 서 TF장, 권혜진 네트워크전략 담당 상무./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또 개인이용자 피해보상에 대해서는 "이용자가 각자 이용하는 할인 등을 제외하고 월 요금 청구액을 기준으로 산정한다"고 설명했다. 단 선택약정을 이용하는 이들은 약정에 따른 할인 전 금액을 기준으로 보상액을 산정한다.

KT는 "선택약정은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이미 받은 것이므로 25% 할인 전 금액을 기준으로 보상금액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회선 결합이나 장기 이용에 따른 할인을 받고 있는 경우엔 할인 후 기준으로 보상금액을 산정한다. 

보상안 발표 중인 KT임원진/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KT는 보상책을 지원하기 위한 전담 센터를 이번주 중 열어 2주간 운영한다.

지원센터는 별도 구축 예정인 전용 홈페이지와 전담 콜센터로 병행 구성한다.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보상 기준 및 대상 확인을 안내하고, 보상 기준에 따른 금액 확인도 가능하도록 추가 보완할 방침이다. 

서창석 KT 네트워크혁신 TF장(인쪽)과 박현진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사옥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장애 관련 ‘재발방지대책 및 보상안’ 발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서창석 KT 네트워크혁신 TF장(인쪽)과 박현진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사옥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장애 관련 ‘재발방지대책 및 보상안’ 발표 후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서창석 KT 네트워크 혁신 TF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사옥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장애 관련 ‘재발방지대책 및 보상안’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서창석 KT 네트워크혁신 TF장(인쪽)과 박현진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West사옥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장애 관련 ‘재발방지대책 및 보상안’ 발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