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비트코인 손절할까 장투할까

  • 2022.07.18(월) 15:08

빗썸경제연구소 "연말갈수록 상승구간 진입가능성"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투자자들이 많다. 

이 상황에서 빗썸경제연구소가 올 연말께 비트코인 가격이 바닥을 다지고 상승구간에 진입할 수 있다는 긍정 전망을 내놨다. 

빗썸경제연구소는 18일 '경기침체 우려와 비트코인 가격의 관계' 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 가격을 전망했다. 

우선 올 하반기 중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가파른 금리인상과 달러강세가 나타나 달러 표시 자산가격에 하방압력으로 작용, 유동성 축소로 인한 비트코인 가격에 추가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6월 중순 기준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1만7000달러 대까지 급락한 이후 일부 회복되어 2만달러 박스권에서 횡보세를 이어가고 있는데, 여기서 추가 하락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연구소는 올 연말 금리인상이 막바지로 향하면서 긴축 싸이클 종료에 대한 기대도 함께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위축과 고용회복 모멘텀 둔화, 코로나 변이 재확산, 러시아와 대치 상태인 유럽의 경기위축 등이 추후 통화완화를 지지하는 배경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연말로 갈수록 내년 1분기 연준의 베이비스텝 금리인하 기대가 형성되면서 비트코인 가격도 올 하반기 바닥을 다지는 구간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빗썸경제연구소가 18일 발간한 '경기침체 우려와 비트코인 가격의 관계' 보고서 / 자료=빗썸

보고서에 따르면 민간소비 둔화, 생산감축 등으로 글로벌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6월 미국 소비자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9.1% 올라 1981년 11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높은 물가로 인한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가 가팔라짐에 따라 지난 13일 기준 금리인상 기대를 반영하는 2년물 국채 금리는 3.15%, 경기전망을 반영하는 10년물 국채 금리는 2.94%로 장단기 금리차 역전이 일어났다. 

보고서는 경기둔화를 알리는 선행지표인 장단기 금리차 역전이 발생하면 대부분의 경우 6개월 이내 금리 인상이 종료되고 마지막 금리인상 이후 평균 8개월 뒤 금리인하 싸이클로 전환됐다면서, 이로 인해 올 후반기로 갈수록 비트코인 가격이 안정을 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선 빗썸경제연구소 리서치센터장은 “내년 상반기 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 2024년 상반기로 예정된 비트코인 반감기 일정, 디파이 시장의 디레버리징 등을 고려할 때 하반기 비트코인 가격은 바닥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기업이나 기관이 투자 의견을 자유롭게 낼 수 있지만, 투자결정은 투자자 개인의 신중한 판단이 필요한 대목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