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우리은행, 신용평가모형 고도화 대열 합류

  • 2021.06.29(화) 09:15

개인사업자 대상 대출에 대안정보 활용

인터넷전문은행 위주로 이뤄지고 있는 신용평가모형 고도화 대열에 시중은행인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사진)도 합류했다.

우리은행은 내달 1일부터 대안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신용평가모형을 개인사업자까지 확대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우리은행 신용평가 모형 고도화의 핵심은 금융정보 뿐만 아니라 통신정보와 유통정보, 가맹점 정보와 같은 대안정보도 활용한다는 점이다.

특히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BC카드사 가맹점 정보를 신용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우리은행은 현재 판매 중인 개인사업자 전용 비대면 대출상품인 △우리 오(oh)! 클릭대출 △우리 사장님 e편한 통장대출 △우리 캐시노트 플랫폼 전용대출에 이번에 고도화한 신용평가 모형을 도입한다. 또 하반기 네이버파이낸셜과 함께 출시 예정인 제휴 대출상품에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신용평가모형 도입으로 매출 정보가 좋음에도 업력이 짧거나 금융회사 거래가 없어 은행권 대출이 어려웠던 우량 개인사업자에게도 기업자금 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동시에 중·저신용자나 금융이력부족자를 위한 비대면 중금리 신용평가모형에는 통신료 납부정도, 연체이력 등을 활용한 통신정보를 추가로 적용해 금융 포용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이번 비대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모형 신설 및 기존 비대면 신용평가모형 업그레이드로 정교한 신용평가를 통한 리스크 관리는 물론 비대면 이용고객 대상을 확대하여 고객 편의성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포용적인 금융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