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초저금리 마침표]이주열, 연내 추가 금리인상 시사

  • 2021.08.26(목) 14:02

이주열 총재 "경기 개선 맞춰 금리 정상화"
금리인상, 가계대출 억제·집값 조정 제한적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이나 11월께 한국은행이 한차례 추가 금리인상에 나서며 제로금리 시대에 완전히 종지부를 찍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6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기준금리 인상에도 금융 상황은 여전히 완화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례적인 (통화정책) 완화 여건이 1년 반 정도 지속되다 보니 이에 따른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 경기 개선에 맞춰 금리를 정상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은은 지난해 3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하해 0.5%수준에서 15개월간 운용해왔다.

금융시장에서는 이주열 총재의 이같은 발언이 사실상 연내 추가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종전 0.50%에서 0.75%로 올린 만큼 추가 인상 시 연내 제로금리 시대가 종결될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이주열 총재의 이같은 발언에는 수출을 중심으로 실물경제가 회복되고 있는 데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경기 회복을 저해할 수준이 아니라는 판단에 근거 한다.

이 총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4차 대유행,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결론적으로 소비 둔화를 가져 올 수 있겠으나 우리 경제의 기조적인 회복세를 저해할 정도는 아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이번 금리인상이 가계부채 증가를 억제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기준금리 인상 결정이 시차를 두고 가계대출 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결과적으로는 가계대출의 과도한 증가세를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연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이번 통화정책이 어느정도 영향을 미치겠지만 집값 상승을 잡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이 공조돼야 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이 총재는 "집값은 정부 주택 정책, 주택 수급상황 등 여러가지가 복합적으로 적용을 받는다"며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통화정책의 접근도 필요하지만 다른 정부의 정책이 효과적으로 추진돼야 한다. (통화정책 조정은) 집값만을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