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디지털대성 오너 일가 배당금 자사주 10억은 ‘덤

  • 2022.03.01(화) 07:10

[거버넌스워치] [時時骨骨]

●…대성학원 계열 온라인 입시업체 대지털대성이 올해 배당으로 현금 외에 자사주를 얹어주기로 함에 따라 2~3세는 물론 4세까지 주주로 포진한 대성학원 오너 일가들은 30억원 가까이 챙기게 될 전망.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디지털대성은 지난달 28일 2021사업연도 결산배당으로 주주들에게 1주당 300원(총배당금 80억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키로 최종 결정. 2020년과 동일한 액수. 

반면 올해의 경우 특별히 ‘덤’을 주는데, 1주당 0.02주씩 현물배당도 실시. 자기주식 10.89%(232만9493주) 중 약 6분의 1인 53만144주를 추가로 나눠주겠다는 것. 현금으로 환산하면 주식시세(2월25일 종가 8210원 기준) 대비 주당 164원(총배당금 44억원).

지난해 실적호전에서 비롯. 매출(연결기준)이 1970억원으로 전년보다 32.6%(485억원), 영업이익은 252억원으로 77.6%(110억원) 성장세를 보인 것. 이익률도 9.57%에서 12.8%로 껑충.

디지털대성은 대성출판㈜이 최대주주(지분 9.90%)로서 특수관계인을 포함해 49.11%의 지분을 소유. 이 중 오너 일가 몫은 20.38%. ‘학원 재벌’ 1세대인 고(故) 김만기 대성학원 창업주의 장남 김석규 회장, 차남 김인규 부회장을 비롯해 김대연 부사장, 김형석 전무, 김세연 상무 등 2~3세는 물론 4세들까지 주주명부에 이름을 올려놓고 있는 상태. 

따라서 대성학원 오너 일가들이 디지털대성 배당으로 챙기게 되는 현금은 18억원. 여기에 10억원가량의 자사주 현물배당까지 합하면 도합 28억원의 배당금을 손에 쥐게 되는 셈.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