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전자 가전제품서 'KT 기가지니' AI 부른다

  • 2021.04.06(화) 11:02

산학연 참여 'AI원팀' 첫번째 성과물
연동 범위 가전 전반, 확장 계획 검토

인공지능(AI) 플랫폼 LG 씽큐를 적용한 가전제품에서 KT 기가지니에서 제공하는 지니뮤직, 뉴스 검색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지난해 KT, LG전자 등이 참여해 결성된 'AI 원팀'의 첫 성과물이 나왔다.

KT는 경기도 판교 LG 씽큐 홈 실증단지에서 양사 AI 플랫폼 KT 기가지니와 LG 씽큐 연동 검증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LG전자 직원이 KT 기가지니 AI 기술이 적용된 LG 스마트미러를 활용해 지니뮤직 음악감상 서비스를 실행하고 있다./사진=KT 제공

이번 검증 작업에선 LG전자 스마트홈 솔루션 '스마트미러'를 활용했다. 스마트미러는 가전제품 제어, 날씨 안내, 길 찾기, 일정 관리를 비롯해 주택내 에너지 생산, 사용, 저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기능을 지녔다.

연동 작업에서 스마트미러를 통해 KT 기가지니가 제공하는 뉴스, 지식검색, 지니뮤직 등의 서비스를 이용 가능했다. 예를 들어 "하이 엘지, 뉴스 들려줘"라고 말하면 스마트미러는 "기가지니에서 뉴스를 들려드려요"라고 말하며 뉴스를 읽어주는 식이다.

양사는 각사 AI 플랫폼 연동을 위해 인터페이스와 AI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했다. 이후 서비스 고도화를 거쳐 사업화에 나설 예정이다. 

앞으로도 양사는 고객이 스마트미러뿐 아니라 냉장고, 텔레비전 등 LG전자의 다양한 제품에서도 AI 플랫폼이 연동되도록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번 연동 검증은 지난해 결성된 AI 원팀의 첫 성과물이다. KT, LG전자, LG유플러스, 현대중공업그룹,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이 이곳에 참여하고 있다. AI 원팀은 사업화 협력뿐만 아니라 ▲AI 인재양성 ▲AI 공동 연구개발 ▲AI 생태계 조성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산·학·연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양사의 협업을 통해 AI가 고객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사의 개방화 전략에 기반한 기술 혁신을 통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양사의 협업은 AI 원팀의 사업 협력 결과로 나온 첫 결과물로 의미가 크다"며 "KT는 이번 AI 원팀 협력 모델을 다양한 참여기관 및 분야로 확대해 AI 시너지를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