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B, 지역채널 고도화…'폰만 있으면 누구나 고화질 생방'

  • 2021.07.07(수) 15:50

SKT와 공동 개발 'T라이브캐스터' 적용
최적화한 재난재해방송 솔루션 제공해

SK브로드밴드가 스마트폰으로 고화질의 방송을 라이브로 제작, 전송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적용해 생방송 뉴스와 프로그램 제작에 활용한다. 

SK브로드밴드는 언제 어디서든 손쉽게 전국 생방송을 제공할 수 있는 방송 솔루션을 SK텔레콤과 공동 개발, 우리동네 B tv 생방송 뉴스와 프로그램 제작에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부조정실에서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을 이용해 생방송 현장을 수신하고 있다. / 사진 =SK브로드밴드.

여기에는 스마트폰과 드론 등으로 촬영한 영상을 무선망으로 전송하는 SK텔레콤의 산업현장관제 솔루션 'T라이브캐스터'가 적용됐다. 

이를 통해 휴대전화로도 풀(Full) HD화질의 방송을 할 수 있다. 방송국 부조정실에서 현장 카메라를 원격 제어해 취재 현장을 지원할 수도 있다.

최대 100개 라이브 영상을 중계 방송할 수 있고 수신된 현장 영상 중 화면을 제외하고 오디오만 선택해 방송 제작이 가능하다.

개인 모바일 단말을 이용한 생방송이 가능해져 중계차가 들어가기 힘든 현장 소식도 전할 수 있다. 일반 시민들의 방송 제작 참여가 가능해진 것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에 따라 시간 제약과 비용 부담 없이 지진이나 대형사고 현장 뉴스를 신속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고 기존 방송 사각지대에서 소외되는 국지적인 재난 발생시에도 지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공백없이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케이블방송본부장은 "이번 도입을 통해 효율적인 생방송 체계를 구축, 시민 리포터의 방송 참여와 긴급 생방송 편성 등이 용이해졌다"며 "드론, 드라이빙캠 등을 활용한 신규 포맷 제작도 가능해지는 등 Tech 기반의 방송제작 혁신을 지속 추진해 우리동네 B tv 시청자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