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B증권, 연금시장서 두각…비대면 효과 '톡톡'

  • 2021.11.26(금) 11:12

계좌 수 일 년 새 6배 성장…연금 잔고도 70% '급증'
비대면 편의성 부각…"양질의 금융 서비스 제공할 것"

KB증권이 비대면 편의성과 각종 혜택을 앞세워 연금계좌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에 발맞춰 KB증권은 향후에도 노후 관리에 초점을 맞춘 양질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26일 KB증권은 비대면으로 신규 개설된 개인 고객 연금 계좌 수가 올해 10월 말 기준 4만6000여좌로 전년 동기 7000여개 대비 6배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에 힘입어 연금 잔고 또한 같은 기간 67% 급증했다. 

비대면을 통한 외부 유입 증가가 괄목할만한 성장세로 이어졌다. 연금계좌 이전 신청은 KB증권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인 'M-able(마블)'을 통해 24시간 365일 가능한데, 개인연금의 50% 이상이 타사에서 들어왔고 이 가운데 80%는 은행 등 타 업권에서 이전해온 계좌다.

개인형 퇴직연금(IRP)도 마찬가지다. IRP의 계좌도 30% 이상이 타사, 그 중 70%가 타 업권에서 유입됐다.

작년부터 비대면 연금고객관리 조직인 자산관리컨설팅센터를 오픈한 KB증권은 올해에는 서비스 대상 고객 수를 2배로 확대하고 각종 이벤트 등을 실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연금 계좌 유치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KB증권은 비대면 IRP를 개설할 경우 운용 및 자산관리 수수료를 평생 면제해주고 신규 개설 계좌에 한해 이달 말일까지 300만원 이상을 입금하면 케익 쿠폰을 증정한다.

더불어 내년 말까지 연금저축을 비대면으로 최로 개선한 계좌에 대해서는 상장지수펀드(ETF) 거래 시 수수료 우대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최재영 KB증권 연금사업본부장은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체계적인 비대면 연금 상담을 위해 온라인 인프라 및 일대일 비대면 상담 조직을 구축해 놓은 것이 비대면 계좌 수 성장에 주효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최적화된 자산관리와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안정적이고 편리하게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