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융당국, 증권사에 3조 추가 유동성 푼다

  • 2022.10.26(수) 17:43

증금, 오늘만 3000억 매입…26일엔 산은도 출동
증권업계도 우량 ABCP나 정상 CP는 흡수 노력

강원도 레고랜드발(發) 단기 자금시장 경색 위기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 자금난에 처한 증권사에 3조원의 추가 유동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한 것이다.

특히 정책금융기관의 회사채·기업어음(CP) 프로그램을 통해 증권사의 비우량 CP까지 매입 대상에 포함할 방침이어서 이들 증권사가 보증을 서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장까지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26일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증권사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소집해 간담회를 열고, 지난 23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표한 시장 안정 조치의 집행 방안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먼저 한국증권금융(증금)을 통한 중소형 증권사 자금 지원이 이날부터 시작됐다. 증금은 증권사와의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 증권 담보대출 등 방식으로 3조원을 공급한다. 이날에만 3000억원 이상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진다. 

담보 대상 증권도 대폭 늘렸다. RP 거래 때 기존 국공채나 통안채, 은행채에 더해 신용등급 AA 이상의 우량 회사채까지 신규 허용하기로 했다. 증권담보대출시 담보로 제공할 수 있는 증권 범위도 회사채(AA 이상), 기업어음(CP·A1 이상), 예금형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중금채까지 확대했다.

금리는 '시장금리+α' 수준으로 설정해 가수요를 차단하기로 했다. 기간은 14일(증권담보대출의 경우 일부 1개월도 가능)로 정했다.

오는 27일부터는 산업은행이 우선 2조원 규모로 증권사 CP 매입에 들어간다. 앞서 발표한 10조 원 규모의 회사채·CP 매입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우선순위 등 심사를 거쳐 순차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이번에는 예외적으로 금융사 발행 CP까지 매입하는 만큼 증권사로부터 자구노력확약서를 받겠다는 게 금융당국의 방침이다.

이처럼 금융당국의 공적 지원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됨에 따라 증권업계도 시장 정상화에 힘쓰겠다는 설명이다. 담보가 우량한 ABCP나 정상 CP는 최대한 자본시장 내에서 흡수하겠다는 게 업계의 입장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