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야놀자도 '해외여행 베팅'…인터파크 2900억에 인수

  • 2021.10.14(목) 17:40

바이오헬스 제외한 전자상거래 부문 사들여
위드코로나 시대 늘어날 해외여행 수요 대비

대표 여가 플랫폼 야놀자가 2900억원을 들여 전자상거래 업체 인터파크를 사들인다. 인터파크가 하고 있는 주요 사업 가운데 바이오헬스케어를 제외한 나머지인 여행과 공연, 쇼핑 및 도서 사업부문을 통째로 가져온다.

이를 통해 여가 사업을 넘어 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위드 코로나' 시대 이후 급격히 늘어날 해외 여행 수요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야놀자는 인터파크의 사업부문을 인수하며 글로벌 여행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인터파크는 주력인 전자상거래 사업부문을 물적분할로 떼어내고 신설될 법인의 지분 70%를 야놀자에 매각할 방침이다. 거래금액은 3000억원에 육박한 2940억원이다.

이번 인수로 야놀자는 아고다 등 해외 플랫폼 기업들이 잠식하고 있는 해외 여행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야놀자와 인터파크는 국내외 여가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고도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야놀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보다 경쟁이 치열해질 해외 여행시장의 변화에 대한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야놀자의 경쟁 업체인 여기어때도 해외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을 대비해 온라인 기반 해외 전문 여행사 '온라인투어'의 지분 투자에 나서기도 했다.

여기어때는 구체적인 투자 금액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온라인투어 지분 20%와 콜옵션 행사를 통한 추가 지분 매입에 총 500억원 가량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야놀자는 국내 여행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및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그동안 야놀자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ervice, 이하 SaaS) 기술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펼쳐왔다.

이번 인수를 통해 야놀자는 해외 여행 플랫폼들과 SaaS를 상호 연계하는 등 고객 사용성 측면에서 보다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해외 여행 수요에 선제 대응함은 물론, 글로벌 여행시장에서 한 단계 진일보할 수 있는 성장엔진을 보유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SaaS 리더십 확보와 함께, 해외 여행시장을 질적ㆍ양적으로 성장시키는 데 더욱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