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지니뮤직 주주 LGU+, 네이버 '바이브' 손잡은 이유

  • 2023.01.18(수) 14:48

콘텐츠 사업 시너지 효과 '기대감'

LG유플러스 모델과 임직원이 네이버와 협업한 바이브 마음껏 듣기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음원 플랫폼 '지니뮤직'의 3대주주인 LG유플러스가 네이버의 음원 플랫폼 '바이브'와 손잡는다.

네이버 '클로바' 기반 인공지능(AI) 스피커·셋톱박스 분야에서도 협력한 바 있는 양사는 이번 음원 서비스 협력을 계기로 콘텐츠 사업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구상이다.

LG유플러스는 네이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자사 모바일 가입자가 네이버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바이브'를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바이브 마음껏 듣기 △V컬러링 바이브 플러스 등 부가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바이브 마음껏듣기'는 데이터 차감 없이 음원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5G프리미어레귤러 이상 5G 요금제 혹은 'LTE프리미어플러스' 요금제를 이용하면 매월 추가 비용 없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바이브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이용자 맞춤형 추천 기능을 제공하고, 국내 음원 플랫폼 중에서는 최초로 외국곡 번역 가사 서비스를 도입했다. 오디오 무비와 오디오 도슨트 등 오리지널 콘텐츠도 선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의 네이버 바이브 선택은 이 회사가 지니뮤직의 3대 주주라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지니뮤직의 최대주주는 KT의 미디어·콘텐츠 중간지주사 'KT스튜디오지니'(작년 9월말 기준 지분율 36.2%)이며, CJ ENM이 15.45%, LG유플러스는 12.78%를 보유했다.

하지만 최근 LG유플러스는 지니뮤직과의 서비스 제휴 계약을 종료하고 바이브를 선택했다.

이는 네이버와 협력하면 양사 플랫폼을 활용한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이와 대해 "LG유플러스가 제작한 콘텐츠를 나우(NOW) 등 네이버의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을 통해 송출하거나 아이돌 관련 콘텐츠를 함께 제작하는 등 미디어 분야에서 다양한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