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집잇슈]압구정 여의도 목동…멈췄던 재건축 시계 돌아가나

  • 2021.02.24(수) 16:44

압구정 '실거주 2년' 도입 전 속속 조합 설립…과천주공도 가세
여의도·목동 안전진단 통과 기대감…정부는 '공공재건축' 역략집중

정밀안전진단 통과, 재건축조합설립 인가

'째깍째깍' 서울의 주요 재건축 단지들의 멈췄던 시계가 다시 움직일까.

서울의 굵직한 재건축 단지들이 잇따라 초기 주요 관문을 넘어서며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재개발·재건축 규제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는 점도 기대감을 더욱 키우는 요인이다.

하지만 이제 막 초기 단계를 넘어섰을 뿐이어서 여전히 갈길이 멀다. 정부 역시 공공직접시행 및 공공재건축 등에 정책초점을 맞추고 있어 당장 민간 재건축에 대한 기류 변화로 이어지긴 쉽지 않다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압구정 4구역 전경/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재건축 추진 '가속'에 서울시장 기대감까지

재건축 추진에 가장 큰 호재를 맞은 곳은 압구정이다. 압구정 아파트 단지들은 최근들어 잇따라 조합설립 인가를 받거나 조합설립 총회 등을 준비하고 있다.

이달 압구정 4구역(현대8차, 한양 3·4·6차)이 조합설립 인가를 받은 이후 압구정 5구역(한양 1·2차)도 지난 22일 조합설립 인가를 받았다.

압구정 2구역(신현대9·11·12차)과 3구역(현대1·2·3·4·5·6·7·10·13·14차, 대림빌라트)은 각각 25일, 28일 조합 설립 총회를 앞두고 있다. 총회를 통과하면 3월초 강남구청에 승인 신청할 예정이다. 늦어도 4월말이나 5월초엔 인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압구정재건축 단지들이 조합설립에 속도를 내는 것은 지난해 6.17대책의 영향이다. 정부가 작년말까지 투기과열지구 내 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하지 못한 재건축단지에 대해 2년간 집주인이 실거주해야 입주권을 주기로 하면서 서둘러 조합설립에 나선 것이다.

관련 법안이 현재 국화에 계류 중으로 법 통과 전 조합을 설립해야 한다. 같은 이유로 과천주공 8, 9단지도 조합설립에 속도를 내면서 23일 조합설립 인가를 받았다.

잇따라 조합설립 인가 소식이 전해지면서 압구정아파트 몸값도 치솟고 있다. 압구정 현대3차 전용 82㎡의 경우 30억원에 매물이 나와있다. 불과 한달전 25억~27억원에 거래됐다. 관련기사☞[집잇슈]다시 귀해진 강남 재건축아파트…'변창흠보다 서울시장'

압구정 현대3차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지금은 전용 82㎡의 경우 30억원 밑으로는 거래가 어렵다"면서 "조합설립이 되면 거래할 수 있는 매물도 거의 없어 더 비싸게 나오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매입을 하는게 낫다"고 말했다.

조합설립 이후엔 10년 보유, 5년 이상 거주한 1주택자 매물만 거래할 수 있다. 

여의도와 목동은 최근 정밀안전진단 통과로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여의도 목화아파트가 최근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결과 최하등급은 E등급(불량)을 받아 재건축 추진이 가능해졌다. 

목동신시가지아파트의 경우 6단지가 유일하게 안전진단을 통과했고 5·7·11·13단지가 D등급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고 2차 안전진단을 진행 중이다. 나머지 단지들도 1차 안전진단을 진행하는 등 속도를 높이고 있다.

◇ "은마, 잠실 재건축 정책 바로미터"...당장 변화 없을듯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 예비후보들이 일제히 재개발·재건축 규제완화를 내걸며 기대감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목동신시가지아파트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서울시장이 (야권으로)바뀌면 재건축 관련해서도 많이 풀어주지 않겠느냐"면서 "이런 기대감이 큰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실제 재개발 재건축 등 정비사업 인허가권 상당수가 서울시장 등 지자체장이 가지고 있기 때문에 관련 정책의 변화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서울시의회 역시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중앙정부도 민간 재건축 추진에 대한 규제방침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당장엔 큰 변수로 작용하긴 어렵다는 시각도 많다. 관련기사☞공공에 맡길까, 직접 시행할까…고민 깊어지는 재건축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압구정 재건축의 경우 조합설립 이후 실제 착공에 이르기까지 10년 이상 걸릴 수 있고, 목동 대부분의 단지는 안전진단 통과여부도 아직은 미지수여서 앞으로 갈길이 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재건축이 아닌 공공 재건축에 정책초점과 역량을 맞추고 있다"며 "현재 아무 이유없이 인가를 내주지 않는 은마아파트나 잠실주공 등이 재건축 정책 변화여부에 대한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