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제주-중국, 수출길 연결한 이랜드

  • 2015.04.24(금) 12:02

제주도, 中 백성그룹과 업무협약

이랜드그룹이 중국과 제주간 경제협력을 위한 가교 역할을 했다.

이랜드그룹은 24일 제주 켄싱턴호텔에서 박성경 부회장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진추하 중국 백성그룹 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상품 수출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백성그룹이 중국에서 운영 중인 점포에 제주상품이 입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백성그룹은 중국 전역에 61개 백화점과 22개 마트를 운영하는 대형유통업체다.

이랜드는 지난 1998년부터 백성그룹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현재 중국이랜드가 운영하는 44개 브랜드 중 33개 브랜드, 총 400여개 매장이 백성그룹이 운영하는 백화점에 입점해있다.

이랜드는 이번에 백성그룹 관계자가 제주를 방문해 제주특산물과 수출기업을 둘러볼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이랜드가 가지고 있는 중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에 보탬이 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다양한 콘텐츠가 해외 유통그룹을 통해 전세계에 알려질 수 있도록 하는 가교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