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비즈&골프]명문골프장의 품격

  • 2018.07.13(금) 10:46


지난 9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태권소녀’ 김세영은 최종합계 31언더파 257타를 적어내 LPGA 투어 72홀 최다 언더파 신기록을 세웠다. 2001년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작성한 종전 최다 언더파 기록(27언더파)을 4타나 넘어섰다.

하루 평균 약 8언더파를 줄인 셈이다. 그러자 ‘코스가 너무 쉬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졌다. 한국의 골프 팬들이 유독 인색했다. LPGA 투어측이 요샛말로 ‘엄지 척’을 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실제 한 지인은 “페어웨이는 넓고 러프는 짧아. 게다가 벙커나 워터해저드도 많지 않은 코스라 변별력이 떨어져 보이던데. 명문골프장은 분명 아니야”라고 나름의 분석을 내놨다. ‘박성현, 지은희, 유선영 등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했던 선수들이 오버파로 컷 탈락한 건 어떻게 보시나요?’라고 반박하고 싶었지만 참았다.

몇 년 전 KLPGA투어 대회에서 있었던 일이다. 나름 ‘명문’으로 알려진 골프장에서 대회가 열렸다. 첫날부터 선수들의 버디가 쏟아졌다. 스코어보드는 버디를 나타내는 빨간색으로 물들었고 언더파를 적어내지 못하면 컷 탈락이 예상됐다. 그러자 골프장측에 비상이 걸렸다. 장시간 회의를 거친 끝에 거리를 늘리고 핀 위치를 어렵게 하기로 결정했다. 둘째날 선수들의 스코어카드는 엉망이 됐다. 한 선수는 “아마추어 갤러리 앞에서 ‘내가 프로골퍼가 맞나’라는 자괴감마저 들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제서야 골프장측은 미소를 되찾았다.

우리나라 많은 골프장들은 착각한다. 명문골프장의 기준을 놓고 비싼 땅에 많은 예산을 들여 코스와 클럽하우스를 설계하고, 고가의 수목과 조형물을 세운 골프장을 명문이라 부른다. 극소수의 회원만을 유지하면서 일반인의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특급호텔 서비스를 도입한 골프장에 명문 타이틀을 붙여준다. 그리고 포기할 수 없는 기준이 하나 있다. 난이도를 한껏 높여 골퍼들에게 ‘도전의식’을 심어줘야 명문으로 인정받는다. 그들 스스로 ‘난이도’를 홍보 수단을 삼는다.

하지만 난이도는 코스를 평가하는 기준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난이도를 높이기 위해 벙커, 워터해저드만 마구잡이로 만들어 놓고 골퍼들을 괴롭히는 것은 설계 밸런스를 무시한 처사다. 쉬운 홀과 어려운 홀을 적절하게 섞어 균형미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얼마나 치는지 두고 보겠어’라는 식의 설계 방식은 감동보다는 짜증을 주기 마련이다. 골프장은 골퍼가 극복할 수 있도록 설계해야 한다.

우리 사회에는 다양한 명문이 존재한다. 사전적인 의미 그대로 ‘이름 있는 집안’이 있고, 훌륭한 기업과 학교 등이 있다. 또한 스포츠 구단에도 명문이 붙는다. 이들 ‘명문’은 역사와 함께 했다. 누군가 지칭한 것이 아닌 역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만들어졌고, 계승, 발전돼 왔다. 골프장도 마찬가지다. 명문골프장은 인위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닌 만들어 지는 것이다.

명문의 고유 의미를 대입한다면 한국에서 명문 골프장은 손가락에 꼽을 수 있다. 개인적인 견해로는 한국 골프의 역사가 시작된 한양CC나 안양CC, 그리고 2002년부터 한국오픈을 개최하면서 매년 코스 변별력을 높이고 있는 우정힐스 정도를 명문이라 부를 만하다. 회원제골프장은 아니지만 대규모 코스로 ‘골프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스카이72와 군산CC도 명문으로 지칭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 한양CC 구코스 3번홀 그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