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롯데푸드, '깐깐한' 싱가포르 뚫었다…'캔햄' 첫 수출

  • 2020.06.25(목) 14:05

식약처·농림부 협조로 싱가포르 실사 통과
연간 100만 개 규모 '캔햄' 수출길 열려

롯데푸드가 국내 최초로 싱가포르에 런천미트와 같은 '캔햄'을 수출한다.

롯데푸드는 오는 30일 국내 최초로 싱가포르에 연간 100만 개 물량의 ‘캔햄’ 수출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필리핀, 대만 등에 캔햄을 수출하고 있는 롯데푸드는 올해 싱가포르 수출을 통해 캔햄 수출실적이 전년대비 20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렇게 수출된 캔햄은 현지 수입판매사인 KCF를 통해 싱가포르 전역에 판매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해외 육가공품의 수입을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기존에는 한국산 돈육 제품의 반입이 금지돼 있었다. 하지만 육가공 업계의 성장과 기업의 원활한 수출을 돕기 위해 나선 식약처와 농림부의 적극 행정에 힘입어 최근 문이 열렸다.

싱가포르에 육가공품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싱가포르 식품청(Singapore Food Agency, SFA)의 우리나라 위생·안전시스템에 대한 평가와 함께 국내 생산공장을 등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싱가포르 식품청에서 직접 국내로 들어와서 공장 실사를 해야 하는 등 절차가 복잡해 그동안에는 진행되지 못했다.

이에 식약처와 농림부는 지난 해 8월 ‘롯데푸드 김천공장’의 HACCP 운영 시스템 등을 사전 심사하고 보완한 후 싱가포르 식품청이 국내로 실사를 나올 수 있도록 설득했다. 그 결과 싱가포르 식품청이 국내에 들어와 공장 점검을 진행했고 지난 5월 최종적으로 허가하면서 처음으로 국내에서 싱가포르로 캔햄 수출이 가능해졌다.

안전성을 인정받아 최초로 싱가포르 캔햄 수출업체로 등록된 롯데푸드 김천공장은 햄, 소시지 등 다양한 육가공 제품의 생산 기지다. 수출 품목은 보관과 운반이 용이한 캔햄 ‘롯데푸드 런천미트’ 제품으로 결정돼 이달부터 수출이 시작된다. 롯데푸드는 현재 말레이시아 등에 수출되고 있는 ‘로스팜 엔네이처’ 등의 제품으로 추후 싱가포르 판매 품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정부 부처의 적극 행정에 힘입어 그동안 열리지 않았던 싱가포르 시장에 캔햄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며 “어렵게 얻은 기회인 만큼 앞으로 더 좋은 육가공 제품들로 수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