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돼지 대신 닭'…롯데푸드, '캔햄' 수출길 뚫었다

  • 2021.08.25(수) 08:52

필리핀에 300만 달러 규모 수출
국내 첫 치킨 100% 런천미트 개발

롯데푸드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발병으로 막혔던 돈육 가공품 수출길을 치킨 캔햄으로 뚫었다. 

롯데푸드는 필리핀에 캔햄인 치킨 런천미트 수출을 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필리핀 정부의 한국산 돼지고기 사용 제품 전면 수입금지로 캔햄 수출길이 끊긴지 2년여 만이다. 

롯데푸드는 2019년 3월부터 필리핀에 캔햄 정식수출을 시작한 바 있다. 하지만그해 9월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병하면서 6개월만에 수출이 중단됐다.

롯데푸드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치킨 100% 런천미트 / 사진제공=롯데푸드

이에 롯데푸드는 현지 유통사들과의 협의를 통해 계육 런천미트 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롯데푸드와 롯데중앙연구소는 6개월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맛, 식감, 색을 잡은 치킨 100% 런천미트를 출시할 수 있었다. 

국내 캔햄 중 치킨 100% 런천미트는 최초다. 이를 통해 필리핀 식약처에서 지난 7월 정식 수입 허가를 받았고 이번에 1차 물량이 나가게 됐다. 수출규모는 연 280만캔으로 금액으로는 약 300만 달러다. 지난해 롯데푸드 전체 캔햄 수출액의 60%에 달하는 금액이다. 한국 전체 캔햄 수출액(940만 달러)의 30%가 넘는 규모다.

롯데푸드는 올해 상반기 캔햄(로스팜, 롯데 런천미트 등) 921톤을 수출해 전체 중량(1790톤)의 절반 이상(51%)을 차지하고 있다. 올해 캔햄 수출 목표액은 지난해의 2배인 100억원이다. 현재 롯데푸드 캔햄은 싱가포르,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필리핀, 호주, 칠레, 멕시코 등에 수출되고 있다. 향후 인도네시아, 태국, 몽골, 일본, 러시아 등으로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해외 국가별 정책 및 규제상황에 대응해 캔햄 수축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최초의 국산 캔햄인 로스팜을 만든 기술력과 노하우로 우수한 한국 캔햄을 세계 곳곳에서 맛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