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북극 한파'에 수도계량기 동파 속출

  • 2021.01.07(목) 14:20

'북극한파'가 몰아친 7일 오전 서울 종로 중부수도사업소에서 한파로 인해 동파 된 수도계량기가 다수 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서울시가 6일 '북극 한파'에 대비해 7일부터 수도계량기 '동파 심각' 단계를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2018년 1월 이후 3년 만이다.

동파 심각 단계는 영하 15도 미만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될 때 내려지는 조치다. 2018년 1월 동파 심각 단계가 내려질 당시 1주일 동안 수도계량기 4340개가 얼어 터졌다. 시는 시민들에게 30~40초에 종이컵 한 컵 정도를 채울 정도로 수도를 틀어놔달라고 안내했다. 이렇게 밤새(8시간 기준) 틀어놔도 수도요금은 50원 정도라고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동파 심각 단계에서는 계량기함에 보온 조치를 했더라도 동파가 발생할 수 있다"며 "당장 난방이나 음식 조리가 불가능해지기 때문에 외출하거나 야간시간에는 욕조나 세면대의 수도꼭지를 조금씩 틀어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