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회복·도약·포용'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 2021.01.11(월) 14:19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2021년 새해 국정 운영 방안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역 대합실에서 생방송을 지켜보는 한 시민의 모습. (다중촬영)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은 우리 국민에게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경제회복, 주거문제,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북미․남북대화, 권력기관 개혁, 한반도 평화 등도 함께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와의 기나긴 전쟁이 끝나지 않았다"며 "고난의 시기를 건너고 계신 국민들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민생경제에 대해 언급하며 "코로나 3차 확산의 피해 업종과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오늘부터 280만명의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돌봄 종사자를 비롯한 87만명의 고용 취약계층에게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상반기 중에 우리 경제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확장적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하고 110조원 규모의 공공과 민간 투자 프로젝트를 조속히 추진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민생경제의 핵심은 일자리"라며 "지난해보다 5조원 늘어난 30조5000억원의 일자리 예산을 1분기에 집중 투입하겠다. 특히 청년·어르신·장애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을 위해 직접 일자리 104만개를 만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