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롯데칠성, 칠성사이다 페트병 직접 만든다

  • 2021.02.09(화) 14:35

롯데알미늄 페트사업 일부 68.5억원에 양수
안성공장서 페트병 제작 및 음료 주입 한번에

롯데칠성음료가 주요 음료포장용기인 페트(PET)공병을 자체생산한다. 이를 통해 생산효율성 증대 및 원가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5일 이사회를 열고 롯데알미늄의 페트사업 일부에 대한 영업양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9일 밝혔다. 페트사업에 대한 영업양수대상은 페트 자가생산을 위한 롯데알미늄의 인적 및 물적자산이다. 양수대금은 68억 5000만원이다. 양수일자는 오는 3월 1일이다.

롯데칠성음료 안성공장
롯데칠성음료 안성공장.

이번 계약으로 롯데칠성음료는 롯데알미늄으로부터 5대의 프리폼(Pre-Form) 사출기를 양수해 페트병 자체 생산률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외부구매비용 및 물류비용에 대한 비용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트병 음료 용기는 일반적으로 제병업체가 사출기(Injection)로 시험관같이 생긴 1차 성형품인 프리폼을 생산한다. 이어 이를 제병기(Blowing Machine)를 통해 순간적으로 가열 및 팽창시켜 페트 공병을 만든 후 음료공장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이번 양수를 통해 롯데칠성음료는 안성공장에 프리폼 생산과 제병, 음료 주입을 한번에 진행할 수 있게됐다. 또 향후 안성공장에 신규 프리폼 사출기를 추가 도입해 총 6대의 사출기를 운영하고, 제병과 주입을 동시에 진행하는 아셉틱라인을 3개로 확장 운영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사출, 제병, 음료주입까지 한 공장에서 이뤄지는 이번 수직계열화를 통해 원가경쟁력 확보 및 수익성을 제고하고 국내 1등 음료기업으로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