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벌써 100개국' 해외로 뻗는 KT&G, 대만 진출

  • 2021.03.24(수) 10:42

작년 해외 진출 100개국 돌파…"해외 비중 50%로 확대"
백복인 사장 "해외 사업 고도화…글로벌 기업 위상 제고"

KT&G가 해외사업 고도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만에 법인을 설립해 현지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해외 진출 100개국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도 더욱 판로를 확대해 글로벌 톱4 담배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다.

KT&G는 대만 타이베이에 법인을 설립한다고 24일 밝혔다. KT&G는 지난 2002년 대만에 첫 수출을 시작한 이후 보헴과 에쎄, 타임 등의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바 있다. 지난해에만 총 7억 7715만 개비를 판매했다. 2002년 3300만 개비를 수출했던 것과 비교하면 2200% 이상 성장한 규모다.

특히 보헴의 경우 지난해 KT&G 대만 전체 수출량의 76%를 차지해 전체 매출을 이끌고 있다. KT&G 관계자는 "보헴은 트렌드에 민감한 대만 20~30대와 화이트칼라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대만에 2010년 선보인 보헴은 대만 유명 그래픽 디자이너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감각적인 패키지의 한정판을 출시하는 등 현지화에 힘써왔다"고 설명했다.

KT&G는 새로 설립한 법인을 통해 시장 영향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법인에 마케팅 조직을 구성해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브랜드를 개발할 계획이다. KT&G 관계자는 "화교 경제의 중심지이자 미래 성장 가치가 높은 대만에서 현지 법인 설립을 통해 지속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만 현지에서 한 소비자가 KT&G 담배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KT&G 제공]

KT&G는 지난해 해외 진출국 100개국을 돌파하며 글로벌 업체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창사 이래 최초로 매출 5조 원 시대를 열였다. 이런 성과를 인정받아 백복인 사장은 최근 재연임에 성공하기도 했다. 백 사장은 앞으로 3년간 KT&G를 이끈다.  

백 사장은 오는 2025년까지 국내외 담배 매출액 중 해외 비율을 50%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를 통해 글로벌 담배 업체 톱4 기업으로 올라서겠다는 목표다.

백 사장은 "세계적인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경영 환경 속 회사를 이끌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해외사업을 고도화시켜 글로벌 기업 위상을 다지고 사업다각화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