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해태제과, '태양광'으로 과자 만든다

  • 2022.07.13(수) 09:59

충남 아산에 '친환경' 과자 공장 준공
태양광 등 친환경 기술 대거 적용
에너지·이산화탄소 저감…ESG경영

/사진=해태제과 홈페이지 캡처

해태제과가 충청남도 아산에 친환경 기술을 대거 적용한 최신 공장을 준공했다. 태양광은 물론 저(低)녹스 친환경 보일러, 최신 필터 등을 활용해 에너지 절감과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낮출 수 있게 됐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ESG경영에 부합한 공장인 셈이다.  

해태제과는 지난 12일 충남 아산시 음봉면에서 아산공장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장은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ESG형 최신 과자공장이다. 해태제과가 공장을 신축한 것은 1993년 천안공장 이후 30년 만이다.

아산공장은 당초 계획보다 두 달 앞당겨 완공됐다. 총 1만4000㎡(4300평)규모다. 토지를 제외하고 총 450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아산공장에서는 주력제품인 홈런볼, 에이스, 후렌치파이가 생산된다. 연간 최대 생산 능력은 2200억원 규모다. 이로써 해태제과는 연간 1조원이 넘는 과자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지난 12일 해태제과 아산공장 준공 커팅식을 하는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우측 여섯번째), 신정훈 해태제과 대표이사(우측 네번째), 윤석빈 크라운해태홀딩스 대표이사(우측 세번째) / 사진제공=해태제과

해태제과는 그동안 천안, 광주, 대구공장에 있던 주력 제품의 생산설비를 중부권인 아산에 구축했다. 이에 따라 생산제품의 전국 유통을 위한 물류 효율성이 2배 이상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산공장은 최신기술을 적용한 친환경 과자공장이다. 2800평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공장지붕에 설치했다. 이를 통해 공장의 소비전력을 대폭 절감한다.

또 저녹스 친환경 보일러로 공장가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도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 에어컨프레셔 같은 설비는 효율이 높은 에너지 절감형 유틸리티로 대체해 전기 사용량을 20% 이상 낮춘다. 최신 필터링 설비 적용으로 오염물질도 사전에 완벽하게 분리, 안전한 폐수만 배출하게 된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주력제품의 안정적인 생산체제를 완성하고 물류 효율성이 대폭 강화돼 더 높은 시장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